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메이저퀸’ 김세영, LPGA 펠리컨챔피언십 1R 3타차 공동 3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0 08:26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년만에 LPGA투어 복귀 세계 1위 고진영은 공동 46위.

김세영이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행복한 표정으로 우승컵에 기대어 있다. 2015년부터 LPGA 투어에서 뛴 김세영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경기 단체 회장이나 고위급 인사가 우승자에게 트로피를 직접 건네지 않고 ‘셀프 시상식’으로 거행됐다. 뉴타운 스퀘어(펜실베이니아)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세영이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행복한 표정으로 우승컵에 기대어 있다. 2015년부터 LPGA 투어에서 뛴 김세영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경기 단체 회장이나 고위급 인사가 우승자에게 트로피를 직접 건네지 않고 ‘셀프 시상식’으로 거행됐다.
뉴타운 스퀘어(펜실베이니아) 게티/AFP 연합뉴스


‘메이저퀸’ 김세영(27)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지난달 우승했던 KPMG 위민스PGA챔피언십 2라운드부터 4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다. 여자PGA챔피언십 제패로 LPGA 통산 11번째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이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하면 상금 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다.

이날 리더 보드 최상단은 6언더파 64타로 친 조피아 포포프(독일)가 차지했다. 세계 304위 당시 가까스로 출전한 메이저대회 AIG오픈에서 깜짝 우승해 스타가 된 포포프는 전반에만 6개 등 버디 8개를 쓸어 담는 맹타를 휘둘렀다. 후반 보기 2개가 흠. 2월 빅오픈에서 우승한 박희영(33)과 강혜지(30)가 2언더파 68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한편, 1년 만에 LPGA투어에 복귀한 세계 1위 고진영(25)은 2오버파 72타 공동 46위로 부진했다. 9개월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이정은(24)은 3오버파 73타로 공동 63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