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중국 “코로나19 우한발 아냐…이탈리아일수도” 본격 주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1 10:16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 발족

사진은 중국 베이징의 한 공원에서 마스크를 쓴 노부부가 손을 잡고 산책하고 있는 모습. 베이징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중국 베이징의 한 공원에서 마스크를 쓴 노부부가 손을 잡고 산책하고 있는 모습.
베이징 AP 연합뉴스

중국 보건 당국 핵심 보직을 맡았던 중국 과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시작됐다는 취지의 주장을 본격적으로 펴고 나섰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 중국질병예방센터 수석 역학 전문가인 쩡광(曾光)은 지난 19일 열린 온라인 학술회의에서 “우한(武漢)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한 곳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쩡광에 따르면 중국은 2003년 사스 발발 후 새로운 형태의 폐렴을 보고하는 세계 최고의 감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덕분에 세계 최초로 코로나19를 발견할 수 있었다는 것.

이런 주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 조사팀을 발족시킨 가운데 나왔다. 조사팀은 우선 중국 전문가들과 접촉한 후 추후 현장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쩡광은 2019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보고되기 전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했을 수 있다는 이탈리아 연구 결과를 인용하면서 이런 주장을 폈다.

하지만 그가 인용한 연구를 내놓은 이탈리아 연구팀의 책임자인 지오바니 아폴로네는 “이번 발견은 단순히 중국에서 제때 전염병이 발견되지 못했음을 입증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측이 자신들의 연구 결과를 ‘아전인수’ 격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반응이다.

코로나19의 존재를 처음 세상에 알렸다가 경찰에 끌려가 훈계를 당하고 후에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리원량(李文亮) 의사의 사례가 보여줬듯이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초기 상황 은폐에 급급해 세계적인 대확산을 막을 중요한 기회를 놓치게 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중국은 그동안 코로나19가 중국에서 기원했다는 사실을 입증할 증거가 없다는 식의 수동적 방어 수준의 주장을 주로 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코로나19가 외부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을 공격적으로 펴면서 적극적으로 태세를 전환하는 모습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