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정인이 탄 유모차 세게 밀어버리는 양모…CCTV 영상에 공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3 11:3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가 지난해 8월 남편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정인이가 탄 유모차를 거칠게 다루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 영상으로 남았다. 영상 속에서 장씨는 유모차를 손에서 놔버릴 정도로 밀어넣으면서 유모차가 벽에 부딪힌다. 2021.1.13  TV조선 캡처

▲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가 지난해 8월 남편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정인이가 탄 유모차를 거칠게 다루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 영상으로 남았다. 영상 속에서 장씨는 유모차를 손에서 놔버릴 정도로 밀어넣으면서 유모차가 벽에 부딪힌다. 2021.1.13
TV조선 캡처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가 평소 정인이를 태운 유모차를 거칠게 다루는 영상이 공개돼 분노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12일 TV조선이 입수해 보도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양모 장씨는 엘리베이터에 타면서 정인이가 탄 유모차를 세게 밀어넣는다.

유모차를 단순히 세게 밀어넣은 것을 넘어 손을 놔버려 유모차가 엘리베이터 벽에 부딪혀 튕겨질 정도였다.

벽에 부딪힌 반동에 놀란 정인이는 얼른 몸을 숙여 유모차 손잡이를 잡는 모습도 보였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해 문이 열리자 양모 장씨는 또 유모차를 거세게 밀어올린다. 이때 정인이는 갑작스러운 움직임에 버티지 못하고 두 다리가 위로 향할 정도로 자빠졌다.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가 지난해 8월 남편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정인이가 탄 유모차를 거칠게 다루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 영상으로 남았다. 영상 속에서 장씨는 유모차를 손에서 놔버릴 정도로 밀어넣으면서 유모차가 벽에 부딪히고 아이는 두려움에 유모차 손잡이를 꽉 붙들고 있다. 2021.1.13  TV조선 캡처

▲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가 지난해 8월 남편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정인이가 탄 유모차를 거칠게 다루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 영상으로 남았다. 영상 속에서 장씨는 유모차를 손에서 놔버릴 정도로 밀어넣으면서 유모차가 벽에 부딪히고 아이는 두려움에 유모차 손잡이를 꽉 붙들고 있다. 2021.1.13
TV조선 캡처

이후에도 장씨는 분이 안 풀린 듯 더 신경질적으로 유모차를 밀어올리고 나간다.

TV조선에 따르면 이 영상은 지난해 8월 양부의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찍힌 것이다. 약 2개월 뒤 정인이는 모진 학대를 견디다 못해 결국 세상을 떠났다.

정인이 양부 회사 직원은 당시 학대 정황을 목격해 회사 내에서도 신고를 할지 말지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심지어 당시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일 때였는데, 양모 장씨는 정인이에게 마스크를 해주지 않았다.

한편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 신혁재) 심리로 열린 장씨의 첫 공판에서 검찰은 살인죄를 앞세우고 아동학대 치사 혐의를 예비적으로 하는 공소장 변경 신청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