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NBA 스타 앤서니 타운스 확진, 어머니 등 친척 7명 잃은 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7 09:14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미국프로농구(NBA)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에 꼭 필요한 간판 스타 칼앤서니 타운스(26)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4월 어머니를 잃고 친척 6명과 사별했는데 이번에는 자신이 양성 판정을 받아들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원정 경기 시작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는 미네소타 팀에서 밀접 접촉 관련 추적이 진행되면서 결국 연기됐다. 이번 시즌 경기가 연기된 것은 13번째다. 자가 격리에 들어간 타운스는 앞으로 당분간 경기 출전이 어려워졌다. 그는 이날 양성 판정 사실을 공개하며 “아버지, 누나, 조카들의 걱정이 크지만 꼭 (코로나19를)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게르손 로사스 미네소타 사장은 “그가 최근 겪은 일들을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칼은 우리 구단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로사스 역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NBA에서 그보다 많은 친인척들이 코로나19에 희생된 선수도 없다. 어머니 재클린은 간호사였는데 의학적으로 유도된 코마 상태에 있다가 지난해 4월 유명을 달리했다. 해서 대다수 미국인들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대수롭지 않게 여길 때 타운스는 제발 심각하게 대해달라고 호소했던 몇 안되는 미국인 중의 한 명이 됐다. 그 뒤 삼촌, 할머니를 잃었다고 밝혔다.

타운스는 손목 부상 때문에 올 시즌 네 경기 밖에 뛰지 못했는데 팀으로선 그의 출전이 꼭 필요한데 안타깝게 됐다. 다만 그는 “이모 졸라니와 조카 막스에게 맹세하는데 난 할머니 옆에 나란히 누워 생을 끝내지 않을 것이다. 이겨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