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바이든, 취임 첫날 12개 행정명령 서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7 17:36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트럼프 흔적 지우고 美지위 회복 행보
“코로나·경제·기후변화·인종차별에 대처”
의사당 인근서 중무장 트럭 적발 긴장

주방위군, 연방의사당 경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나흘 앞둔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버지니아 주방위군 장병들이 중무장한 채 미 의회 의사당 주변을 행군하고 있다. 앞서 미 연방 정부는 취임식 일주일 전부터 수도 워싱턴DC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면 봉쇄했으며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 재난관리청(FEMA)이 공식적으로 취임식 준비를 함께하고 있다. 워싱턴DC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방위군, 연방의사당 경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나흘 앞둔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버지니아 주방위군 장병들이 중무장한 채 미 의회 의사당 주변을 행군하고 있다. 앞서 미 연방 정부는 취임식 일주일 전부터 수도 워싱턴DC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면 봉쇄했으며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 재난관리청(FEMA)이 공식적으로 취임식 준비를 함께하고 있다.
워싱턴DC 게티/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오는 20일(현지시간) 취임식 당일에 12개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것을 시작으로 ‘트럼프 지우기’에 나선다. 지난해 대선 승리 뒤 외국 정상들과의 통화에서 밝혔던 메시지대로 ‘미국이 돌아왔다’(America is Back)는 것을 입증, 세계에서 미국의 지위를 회복하기 위한 행보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내정자는 16일 차기 백악관 참모들에게 메모에서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10일 이내에 코로나19, 경기 침체, 기후변화, 인종 불평등과 같은 4대 위기에 대처하고 세계에서 미국의 지위를 회복할 결단력 있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식 날 향후 100일간 1억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계획을 천명하고, 1100만명에 이르는 불법 체류자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이민법을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했던 파리 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일부 이슬람 국가에 적용된 입국금지 철회도 첫날 이뤄진다. 또 코로나19 대응책으로 학자금 상환 및 이자 지급 유예, 마스크 착용, 세입자 퇴거 및 압류 제한 확대 조치 등도 발표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취임 이틀째인 21일에는 코로나19 검사 확대, 노동자 보호 정책을 시행하며 이후 8일간 미국 제품 구매 독려 대책, 인종 평등 제고 등 대선 핵심 공약들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하지만 지난 6일 의회 난입 참사로 시작된 미국 내 불안은 취임식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워싱턴DC 연방의사당 근처에서 버지니아주에 거주하는 웨슬리 앨런 빌러(31)라는 남자가 지난 15일 저녁 9㎜ 글록 권총과 실탄 500발 이상을 총기 소지 옹호단체 스티커가 붙은 자신의 트럭에 싣고 의사당 쪽으로 진입하려다 검문을 받고 체포됐다.

워싱턴DC 보안 당국은 이날부터 내셔널 몰 일대를 폐쇄했고, 주방위군을 최대 2만 5000명 동원하겠다고 전했다. 미 항공사들은 워싱턴DC로 향하는 항공기의 총기 운송을 전면 금지했고, 에어비앤비는 취임식 주간 워싱턴DC 지역 숙박 예약을 모두 취소했다. 미국 연방우체국(USPS)은 워싱턴DC에서 우체통을 한시적으로 철거할 예정이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2021-01-18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