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조사 어떻게 했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2 03:22 격차가 재난이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교육·스트레스 106개 문항
초등생 학부모 200명 분석

서울신문은 정윤경 가톨릭대 심리학과 교수와 함께 지난달 18일부터 지난 9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양극화와 스트레스’를 주제로 초등학생 학부모 200명(저소득·차상위층 72명, 중산층 이상 128명)을 대상으로 심층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 이후 소득 변화와 돌봄 및 교육 관련 31개 항목, 스트레스와 불안감 검사 등 75개 항목으로 나눠 총 106개 문항으로 진행됐다. 이 중 스트레스·불안감 검사는 부모·자녀가 느끼는 ‘코로나 불안 척도’, 아동이 느끼는 부정적 정서에 대한 부모의 양육 태도, 부모의 양육스트레스 등 4개 분야로 나눠 분석됐다. 이번 조사에서 활용된 코로나 불안 척도는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영국·홍콩 등 주요 대학 연구진이 공동 개발한 척도로 국제적으로 검증된 검사 도구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21-02-22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