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자랜드 운명의 날…공개 입찰 마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2 17:45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결과 철저 함구 “우선 협상자 선정에 영향 줄 수도”
복수 응찰 했다면 우선 협상자 선정 작업 돌입해야

농구단 운영 마지막 시즌을 맞은 인천 전자랜드가 홈 경기장인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 내건 새 슬로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농구단 운영 마지막 시즌을 맞은 인천 전자랜드가 홈 경기장인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 내건 새 슬로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매각 입찰이 2일 마감됐다. 이번 매각 과정은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처음 진행되는 공개 매각 방식이라 주목 받고 있다.

KBL 관계자는 이날 “지난 1월 18일 공고했던 전자랜드 농구단 매각을 위한 입찰 의향서를 오늘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접수받았다”면서 “입찰 결과는 향후 논의를 통해 공개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고 말했다. KBL 측은 단수 혹은 복수 입찰, 또는 무입찰 여부 모두 함구했다. 향후 매각 과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복수의 입찰이 이뤄졌을 경우 KBL은 입찰 의향서를 바탕으로 평가를 진행해 조만간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장기적·안정적 팀 운영 가능성, 프로농구 등 스포츠에 대한 이해도, 인수 금액 규모 등이 기준이 될 예정이다. 이후 우선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구단 실사를 거쳐 정식 계약을 맺는다. 현재 전자랜드의 농구단 운영은 5월 31일까지 예정되어 있어 6월 1일 새로운 인천 농구단이 출범하게 된다. 반면 응찰 기업이 없다면 KBL은 부족한 시간을 김안해 재입찰 대신 자체적으로 인수 가능한 기업을 다시 물색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매각 주관사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전자랜드 구단, KBL은 180개 안팎의 기업에 인수 제안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진회계법인 측은 언론을 통해 농구단 인수에 관심을 보인 구단은 6곳 정도라고 전했다.

전자랜드는 2003년 8월 인천 신세기 빅스를 인수해 프로농구에 뛰어들었다. 첫 시즌인 2003~04시즌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2018~19시즌에는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라 준우승을 차지했다. 현재 정영삼, 박찬희, 정효근, 김낙현, 강상재(군 복무) 및 이대헌 등이 소속되어 있다. 전자랜드는 올 시즌 개막에 앞서 ‘2020~21시즌까지만 팀을 운영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프로농구는 출범 원년인 1997시즌에만 8개 구단 체제로 운영됐고, 1997~98시즌부터는 10개 구단으로 꾸려오고 있어 이번 전자랜드 농구단 매각 향방에 농구계의 지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