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북미회담 디딤돌 놓는다… ‘원포인트’ 남북회담 추진 공식화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 배경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3차 북미 정상회담의 디딤돌을 놓기 위한 ‘원포인트’ 남북 정상회담 추진을 공식화하면서 시기·장소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반응이 변수지만 최근 한미 정상회담에서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진의’에 대한 갈증이 큰 터라 제안에 응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는 게 청와대의 기대다.


 시기를 예단하기는 쉽지 않다. 당초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 전 단계에 해당하는 ‘대북특사 파견’을 언급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지만 나오지 않았다. 북한이 어느 때보다 민감한 시기인 만큼 충분한 물밑 조율을 거친 뒤 거론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는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즈음해서 4차 정상회담 추진을 염두에 뒀지만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북미 대화 동력을 되살리려면 마냥 늦출 수는 없는 만큼 이르면 다음달 성사를 위해 ‘올인’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 3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2차 북미 정상회담까지 5개월여가 걸렸던 점을 감안하면 지난번보다 지난한 실무협상이 필요한 3차 북미 회담을 위해서는 늦어도 6월 안에 남북 정상이 만나 북미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올 연말을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못박았다.

 특사 파견도 지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이 다가오는 데다 5~6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도 추진되는 만큼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16∼23일) 기간 전격적으로 파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형식에 구애되지 않고’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이번 정상회담이 서울이나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이뤄질 차례이지만 북한 입장을 배려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판문점 북측 지역은 물론 평양행도 배제하고 있지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는 그간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라며 남측에 불만을 표출한 데 대해 반응을 삼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대화 의지’를 높게 평가하는 한편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족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압박에 대해서도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해야 할 일과 할 수 있는 역할에 맞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설계하고 주도해 왔다”고 에둘러 답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4-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