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50명 뽑은 힐튼 “5년 목표 없으면 못 견디고 떠나”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즈키 채용부장이 말하는 취업 기준
스즈키 유카 힐튼호텔 채용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즈키 유카 힐튼호텔 채용부장

“문화적 차이는 물론이고 업무나 생활환경 전반에서 한국과 일본은 크게 다르기 때문에 유연하면서도 탐구적인 태도가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외국생활의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긍정적인 마음가짐도 있어야겠지요.”

스즈키 유카(46) 힐튼호텔 채용부장은 ‘유연한 사고’, ‘탐구정신’, ‘글로벌 마인드’, ‘긍정적 사고’, ‘어학능력’ 등 5가지를 한국인 채용 전형 때 특히 중요하게 본다고 말했다.

●외국생활 이겨낼 유연성·긍정적 태도 중시

힐튼호텔은 일본에서 한국인 채용에 가장 적극적인 기업으로 꼽힌다. 호텔업이라는 업종 특성 이외에 한국 인재의 다양한 장점을 높이 사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일본 전국 체인에서 50명 이상의 한국인이 재직하고 있다.

“TV, 영화 등을 통해 접한 피상적인 일본만 떠올리며 지나친 기대감을 갖고 왔다가는 얼마 못 버티고 실망 속에 돌아가게 됩니다. 일본에서 일하려면 자기 생활에 대한 명확한 이해와 철저한 각오가 선행돼야 합니다. 한국에서의 느낌이나 감각을 그대로 갖고 온다면 스스로 견뎌내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한국인, 어학·인성 뛰어나… 日 기대감 버려야”

스즈키 부장은 한국인 취업자들이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는 부족한 장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탁월한 어학능력, 자기 생각을 분명하게 말하고 실천하는 똑 부러진 태도 등은 기본이고, 대체로 인성이 뛰어나다고 했다. “한국인 직원들은 ‘어쩔 수 없이 직업으로서 해야 하니까’ 또는 ‘어차피 모셔야 할 상사이니까’와 같은 차원이 아니라 상대방을 진심으로 대하며 배려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습니다. 그렇다 보니 속마음을 열어 좋은 관계로 발전하기가 쉽습니다. 책임감, 신뢰, 의리 같은 게 더 많이 느껴진다고 할까요.”

그는 목표 설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입사 5년 후, 10년 후에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한 명확한 좌표를 가져야 합니다. 커다란 리스크를 안고 이곳에 오는데, 목표가 흐릿하다면 도처에 깔려 있는 역경에 쉽게 흔들릴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글 사진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4-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