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역전 드라마는 ‘아멘 코너’에서 시작됐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2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즈가 5번째 그린 재킷 입는 순간
‘깃발 꽂힌 천국’ 오거스타 악명 높은 코스
11~13번홀 감싸는 냇물은 묘한 긴장감
12번홀서 몰리나리 더블보기, 우즈는 파
11년 만에 15번째 메이저 우승 서곡 알려
타이거 우즈가 15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골프클럽에서 끝난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선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를 밀어내고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적어내는 ‘역전 드라마’로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에 복귀한 뒤 자신의 캐디 조 라카바(왼쪽)와 힘껏 포옹하며 감격 어린 표정을 짓고 있다. 오거스타 EPA 연합뉴스

▲ 타이거 우즈가 15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골프클럽에서 끝난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선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를 밀어내고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적어내는 ‘역전 드라마’로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에 복귀한 뒤 자신의 캐디 조 라카바(왼쪽)와 힘껏 포옹하며 감격 어린 표정을 짓고 있다.
오거스타 EPA 연합뉴스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11번에서 13번홀까지를 ‘아멘 코너’라고 부른다. 가장 구석진 곳이지만 ‘깃발 꽂힌 천국’이라는 오거스타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곳이다. 너무 어려워서 선수들이 ‘아멘’이라는 탄식을 절로 쏟아내는 바람에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는데, 이 홀에 얽힌 기록을 들춰 보면 사실은 그렇지 않다.


 올해 대회조직위가 파악한 홀별 난도 및 평균타수에 의하면 첫 홀인 11번홀(파4)은 두 번째로 어려운 홀이었다. 전장이 505야드로, 파4홀 가운데 가장 길었기 때문에 기준보다 0.247타가 높았다. 12번홀은 155야드로, 파3은 물론 오거스타 코스 가운데 가장 짧은 홀이다. 평균타수도 3.053으로 11번홀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진달래’라는 별명을 가진 13번홀은 18개홀 가운데 가장 쉽다. 파5홀치고는 길이 510야드인 데다 평균타수는 기준보다 0.526타를 밑돈다.

 이처럼 그다지 어려운 홀들이 아닌데 왜 ‘아멘 코너’라는 이름이 붙었을까. 이 세 홀은 ‘래의 개울’(Rae‘s Creek)이 감싸고 돈다. 고요한 물이 눈앞에 있으면 아름답지만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어깨가 굳는 압박감이다. 살랑살랑 바람이라도 불면 머리는 더 복잡해진다. 특히 ‘골든벨’이라는 별명이 붙은 12번홀은 개울에다 전략적으로 배치된 3개의 벙커, 또 작은 그린 때문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현지인들은 12번홀 그린에서 발견된 무덤의 주인인 인디언들의 영혼을 깨웠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골프장 가운데 가장 낮은 곳이어서 바람이 소용돌이처럼 돈다는 분석도 따른다. 그러나 그린 위에서 도는 바람을 티잉그라운드에서 느끼기 어렵다. 결국엔 예기치 못한 장면이 연출되고 한 사람은 절망에, 또 한 사람은 희망에 저절로 “아멘”을 외치게 된다.

 15일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으로 2008년 이후 11년 만에 15번째 메이저 우승컵 사냥에 성공한 타이거 우즈(44·미국)는 11번홀까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에게 2타 차로 끌려갔다. 우즈가 한때 1타 차까지 좁혔지만 10번홀(파4)에서 다시 2타 차.

 그러나 가장 쉬운 12번홀이 사실상의 승부처였다. 먼저 8번 아이언으로 여유 있게 높게 띄운 몰리나리의 공은 그린 언저리에 떨어지는가 싶더니 경사를 타고 데굴데굴 굴러 물속으로 사라졌다. 그 바람에 한꺼번에 2타를 잃었다.

 ‘더블보기를 하면 우승은 꿈도 꾸지 말라’는 마스터스의 격언이 불길하게 떠오르는 순간, 우즈는 9번 아이언으로 힘차게 공을 때려 그린 왼편에 공을 안착시킨 뒤 3.5m 남짓의 퍼트를 떨궈 동타를 만들었다. 늘상 하던 대로 우승의 날 빨간 셔츠에 검정색 바지를 차려입은 각본 같은 ‘역전 드라마’, ‘황제의 귀환’으로 귀결되는 그 마지막 장이 드라마틱하게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결국 우즈는 15번홀(파5) 티샷을 페어웨이에 안착시키고 227야드 남은 그린에 공을 올린 뒤 가볍게 버디를 보태 단독선두로 올라섰고, 맥이 빠진 몰리나리는 티샷을 페어웨이 우측으로 보내 레이업한 뒤 친 세 번째 샷이 물에 또 빠져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한번 먹잇감을 문 맹수처럼 우즈는 16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보태 2타 차로 앞서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4-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