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세 호랑이, 전설을 다시 쓴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이저 18승’ 니클라우스에 도전장
46세 우승 니클라우스 이어 2번째 최고령
15승 우즈, 메이저 최다승 기록에 3승 남아
“건강이 변수… 챔피언십·US오픈도 유리”
잭 니클라우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잭 니클라우스.
AFP 연합뉴스

15일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으로 개인 통산 다섯 번째 ‘그린 재킷’을 입은 타이거 우즈(44)에 대한 관심은 이제 잭 니클라우스(79·이상 미국)의 메이저 최다승 기록을 넘을 수 있을지 여부에 모아진다.

전성기를 구가하던 2000년대 줄곧 따라붙던 질문이었으나 우즈가 성추문과 부상으로 침체기에 접어든 2009년 이후로는 질문 자체에 큰 의미가 없었다. 그러나 이날 메이저 우승 횟수를 ‘15’로 늘리면서 끝난 줄 알았던 논쟁에 다시 불이 붙었다. 니클라우스는 현재까지 아무도 범접하지 못한 18승을 달성했다.

결론만 말한다면 우즈가 메이저 3승을 추가할 여지는 충분하다. 이번 대회 경기력이 이를 뒷받침한다. 나흘간 버디 22개를 잡아 25개의 잰더 쇼플리(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버디를 기록했고, 그린적중률은 80.56%(58/72)로 출전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80%를 돌파했다.

드라이브샷 평균 비거리는 294야드(44위)로 그럭저럭했지만 대신 버디 기회를 줄줄이 만든 아이언샷이 정확했다.

변수는 ‘건강과 세월’이다. 이날 우즈의 우승은 1986년 니클라우스가 46세로 정상에 오른 것에 이어 마스터스 사상 두 번째 최고령 우승 기록이다. 니클라우스는 이날 미국 골프채널과의 인터뷰에서 “결국 그의 건강에 달린 문제다. 잘 유지한다면 모든 면에서 그는 걱정할 것이 없다”면서 “게다가 앞으로 열리는 두 차례의 메이저대회 장소도 우즈에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다음 메이저대회인 오는 5월 PGA 챔피언십은 뉴욕주 베스페이지 블랙에서 열리는데 우즈는 이 코스에서 2002년 US오픈을 제패했다. 6월 US오픈 장소인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는 2000년 US오픈 우승을 차지한 곳이다. 14년 만에 마스터스 정상을 다시 밟은 상승세와 다가올 두 차례 메이저 코스를 고려하면 우즈가 올해 안에 메이저 우승 횟수를 또 늘릴 가능성이 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4-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