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중 타깃 변경·사거리 20㎞… 北, 지대지 유도미사일 개발한 듯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이 지도한 新전술유도무기는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고 비행고도 낮아
우리 軍의 해안포 타격용 ‘스파이크’ 유사
김정은 국무위원장 공군 훈련 참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뒤편으로 북한이 운영하는 수호이-25 전투기의 모습이 보인다. 2019.4.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공군 훈련 참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공군 제1017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뒤편으로 북한이 운영하는 수호이-25 전투기의 모습이 보인다. 2019.4.17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유도무기의 사격 시험을 지도했다는 북한 매체의 보도에 해당 무기에 대한 갖가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노동신문은 18일 “4월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김 위원장이 참관하고 지도했다”며 “여러 가지 방식으로 진행한 사격시험에서는 특수한 비행유도방식과 위력한 전투부장착으로 이 전술유도무기의 설계상 지표가 완벽하게 검증됐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의 신형무기에 대해 분석 중이라며 신중했다. 하지만 지난 17일 군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비행고도가 낮고 사거리가 짧은 전술유도무기로 분석된다. 사거리 20여㎞의 스파이크급 유도미사일이나 신형 지대지 정밀유도무기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은 “특수한 비행유도방식과 위력한 전투부장착이라고 표현한 것을 볼 때 적외선·전자광학·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등의 유도방식으로 비행하면서 비행 중에 타깃을 변경하는 정밀추적기(시커)를 장착한 스파이크급 미사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북한이 스파이크 계열의 단거리 유도미사일을 공개한 적은 없다. 반면 군은 2010년 백령도와 연평도에 스파이크 미사일을 설치했다. 중량 70㎏으로 사거리는 20여㎞ 정도다. 20㎞ 떨어진 표적(3.2m×2.5m)을 정확하게 명중할 수 있어 갱도 안의 해안포와 방사포까지 정밀타격할 수 있다.

역시 시커를 장착한 지대지 정밀유도무기로 추정된다는 분석도 있다. 북한 매체들이 ‘특수한 비행유도방식’이라고 표현한 것을 감안할 때 러시아가 지난 2006년 실전 배치한 이스칸다르 지대지 미사일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이 미사일은 하강하는 과정에서 급강하한 후 수평 비행을 하고 이후 목표물 상공에서 수직으로 낙하한다.

박정천 포병 국장이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 참석했다는 점에서 포병계열 무기일 가능성도 있다. 비핀 나랑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다연장로켓(MLRS)과 같은 또 다른 전술 체계라면 이는 김 위원장이 ‘나는 총을 장전했지만 지금 당장 쏘지는 않는다’와 같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MLRS에 특수한 유도방식을 장착한 사례가 없어 가능성이 떨어진다. 이외 핵무기의 소형화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견해도 있지만 북한의 현 기술을 감안할 때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분석이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4-1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