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보다 빠른 경기 하강 속도에 투자·수출·소비 줄줄이 내려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은, 성장률 전망 2.6→2.5% 하향 왜
설비투자 증가율 무려 1.6%P 더 낮춰
소비 2.5%로↓… 수출 증가율 2%대 ‘뚝’
취업자 증가폭 14만 유지… 예년 반토막
이주열 “반도체 일시 조정… 하반기 개선”
전문가 “더 악화땐 금리인하 열어 둬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로 내린 배경에는 실물경제 흐름이 심상찮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은은 투자와 수출 등 주요 경제지표 전망치를 줄줄이 끌어내렸다.

18일 한은이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 따르면 한은은 지난해 10월 2.5%로 예상했던 올해 설비투자 증가율을 지난 1월에 2.0%로 내렸고 이번에는 0.4%로 무려 1.6% 포인트나 더 낮췄다. 건설투자 증가율 전망치도 같은 기간 -2.5%, -3.2%, -3.2% 등으로 제시해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해 한국 경제의 발목을 잡았던 투자 부진이 올해도 최대 난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민간소비 증가율 전망치도 2.7%, 2.6%, 2.5% 등으로 내리막길을 걸었다.

수출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지난해 10월(3.2%)과 지난 1월(3.1%)만 해도 3%대로 예상됐던 상품수출 증가율이 이번에는 2%대(2.7%)로 내려앉았다. 수출이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는 의미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그러나 “기관들의 전망을 종합하면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 부진은 일시적 조정 국면”이라면서 “하반기부터 수요가 다시 살아나며 반도체 경기도 개선될 것이라는 견해가 다수”라고 말했다.

전년 대비 취업자수 증가 폭은 지난 1월 전망과 같은 14만명을 유지했다. 지난해 실적(9만 7000명)보다는 개선된 것이지만 20만~30만명대였던 예년에 비해서는 반 토막 수준이다. 경기 냉각에 대한 우려와 맞물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지난 1월 1.4%에서 1.1%로 하향 조정했다.

이 총재는 “디플레이션(물가의 지속적 하락) 가능성은 상당히 낮다”면서 “리세션(경기 후퇴)에 대한 공포도 과도하다”고 선을 그었다.

문제는 한은이 불과 석 달 만에 주요 경제지표 전망치를 줄줄이 내렸다는 데 있다. 한은의 전망이 정확하지 않았다기보다는 경기 하강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고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미중 무역분쟁, 주요국의 경기 둔화 등 성장세를 떨어뜨릴 수 있는 위협 요인은 여전하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한은으로서는 하반기에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고 말할 수는 있지만 현재나 앞으로의 경제 상황을 나타내는 많은 지표들이 하락세”라면서 “만약 추가로 어려워지면 (기준금리 인하 등)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열어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9-04-1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