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빠진 채 관함식·일대일로 포럼… ‘중국夢’ 드러내는 시진핑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2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10개국 파견 전함·항공기 등 사열
25~27일 37개국 정상 참여 포럼서 연설
美비판 의식… 국제기준 준수 강조할 듯


習, 美 고교생 중국어 편지에 답장 보내
“중미 양국간 우호 증진에 공헌해 달라”
미중 갈등에도 많은 교류·소통 장려 뜻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 연합뉴스

신중국 성립 70주년을 맞아 중국에서 23일 관함식, 25~27일 제2회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 등 국제행사가 잇따라 열린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칭다오에서 열리는 관함식에 참석해 한국 등 10개국에서 파견한 20대의 군함을 포함해 모두 50척 이상의 전함과 39대의 항공기를 사열하며 중국의 해군력을 과시할 전망이다. 시 주석은 또 37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베이징 일대일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원탁 정상회의를 모두 주재한 뒤 내·외신 기자회견을 열어 정상회담 성과도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함식과 일대일로 포럼에 미국은 모두 불참 의사를 밝힌 가운데 시 주석이 미 고등학생들에게 보낸 편지가 중국 관영언론에 대서특필됐다. 신화통신은 21일 시 주석이 미 일리노이주 공립 나일스노스고교 학생 40여명으로부터 중국어로 된 편지를 받고 답장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청년 세대는 중국과 미국 우호의 미래”라면서 학생들에게 열심히 공부해서 중미 양국 간 우호를 증진하는 데 공헌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백문이불여일견’이라면서 학생들이 기회가 되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우신보 푸단대 미국연구센터 주임은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를 통해 “시 주석의 편지는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과 긴장이 높아진 상황에서도 중국인과 미국인 간 더 많은 교류와 소통을 장려한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지난해 미국은 280명의 중국 학자에 대한 비자를 취소하거나 거부했으며 미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센터는 최근 스파이 혐의로 중국인 과학자 3명을 쫓아내기도 했다.

미국은 10년 전 신중국 60주년 기념식에는 미사일 구축함을 보냈으나 올해 70주년에는 미국의 우방인 일본의 호위함 스즈쓰키함이 욱일기를 달고 중국에 상륙했다. 올해 관함식은 지난해 4월 열린 것보다 참여 전함 숫자가 적어 규모는 축소됐지만 중국 측은 군사력을 과시하기보다 인민해방군의 개방성과 투명함을 보여 주는 행사라고 주장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참석하는 일대일로 정상포럼에서는 스위스, 칠레, 몽골, 네팔,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정상이 중국과 공식 양자회담을 갖는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중국이 일대일로에 대해 국제기준을 준수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목표로 하며 참여국의 실제 수요를 고려한다고 하는 점은 미국 등의 비판과 국제사회 의견을 반영해 새롭게 강조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9-04-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