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쌀농사에 태양광 결합한 ‘영농형 태양광’이 뜬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하는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농가.

▲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하는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농가.

지난 10일, 이낙연 총리가 우리 나라의 부끄러운 재생에너지 성적표에 대해서 말했다. “우리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이제 7.6%로 OECD 국가 중 꼴찌에서 두 번째입니다. 다행히 작년 한 해 새로운 태양광 설치량이 국내 처음으로 2GW를 넘었고 재생에너지 전체 설치 규모도 재작년보다 45% 늘었습니다. 청정에너지 보급은 갈수록 확대될 것입니다.”

이총리의 언급대로 국내 태양광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2030년 20%를 목표로 하는 3020정책 실현을 위해서는 현실적인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 일본의 경우 농림수산성이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영농형 태양광을 장려 했다. 현재 1000여 곳 이상의 영농복합형 태양광발전소가 운영되고 있어 에너지 전환은 물론 농가 소득 증대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하는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농가.

▲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하는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농가.

영농형 태양광이란,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진행하는 사업을 뜻한다. 식물의 광포화점 원리를 이용, 태양광 이모작을 할 수 있다. 식물은 광합성 한계점인 ‘광포화점’을 초과하면, 빛을 계속 쏘여도 더 이상 광합성을 하지 않는다. 이 때 남은 빛을 태양광 발전에 이용하는 것이다. 때문에 일본 현지에서는 ‘솔라쉐어링(solar sharing) 농법’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영농형 태양광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농촌형 태양광(농사를 짓지 않는 방식)과는 다르다. 같은 발전 용량의 태양광 시설을 설치 할 때 농촌형 태양광에 비해 경제적 비용 부담이 조금 더 크지만, 태양광발전수익과 함께 영농수익을 함께 낼 수 있다. 때문에 일본에서는 보편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하는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농가.

▲ 쌀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하는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농가.

태양광을 보급하는 과정에서 지역 거주자와 발전 사업자 간의 의견차이로 인한 소소한 분쟁들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영농형 태양광은 지역 거주자가 직접 생업인 농업과 함께 태양광 사업을 동시에 진행함으로서 수익 개선은 물론, 에너지 전환에 함께 할 수 있다. 일본의 농림수산성의 적극적인 지원책을 참고하면, 현재 시범 운영 중인 한국의 영농형 태양광 사업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허윤정 객원기자 hyj@seoul.co.kr

2019-04-23 3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