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직원의 1%나눔재단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아동 돕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 뚜엔꽝성 지역 소외 아동들과 미니 축구 경기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 뚜엔꽝성 지역 소외 아동들과 미니 축구 경기를 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직원의 급여로 설립한 ‘1%나눔재단’이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베트남 소외 아동 돕기에 나섰다.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베트남 뚜엔꽝성에서 지역 학생 200명을 초청해 ‘기브 어 드림’(Give a Dream)이란 슬로건 아래 ‘박항서 축구교실’을 진행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아동들에게 축구 기본기를 가르쳐주고 미니 축구 경기도 함께 즐겼다. 이 행사는 베트남 국영방송인 VTV를 통해 베트남 전역에 방송됐다.

박 감독은 “현대오일뱅크를 시작으로 많은 한국 기업이 베트남 빈곤 지역 아동 후원에 관심을 가져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5-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