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한미정상 통화내용 정치권 누설, 있어선 안 될 일”

입력 : ㅣ 수정 : 2019-05-25 2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쌍방 합의 하에 발표 수준 정해…외교의 기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외교통상부(현 외교부) 장관과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최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고교 후배인 외교부 직원을 통해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데 대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반 위원장은 지난 24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그런 걸 대외적으로, 특히 정치권에 누설했다는 것은 참 불행한 일이고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반 위원장은 “정상 간의 전화든 면담이든 기록은 쌍방의 합의가 있어서 발표하는 수준을 또 정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기밀로 보존이 돼야 한다. 그건 어느 나라나 외교 사회에서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대통령 간의 면담 내용, 통화 내용 이런 것은 오랫동안 비밀로 보장이 되고 예를 들어서 대한민국의 경우 외교 기밀은 30년간 보존했다가 30년 후에 검토해서 ‘아직도 비밀로 보존해야 한다’ 하면 계속 보존을 하고 아니면 대외 공개를 한다”면서 “미국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