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테러 악몽에 떠는 프랑스, 30대 사제폭탄 용의자 공개 추적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1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경찰이 공개한 리옹 사제폭탄 테러 용의자의 모습. 2019.5.26. AFP 연합뉴스

▲ 프랑스 경찰이 공개한 리옹 사제폭탄 테러 용의자의 모습. 2019.5.26.
AFP 연합뉴스

사제폭탄 테러를 당한 프랑스가 용의자 사진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추적에 착수했다. 용의자는 30대 남성이다.

AFP통신 등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경찰이 지역 경찰, 수사관 90여명, 과학수사요원 30여명 등을 투입해 전날 남부 대도시 리옹 구도심에서 발생한 사제폭탄 용의자를 뒤쫓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최근 몇 년 간 프랑스가 유명 관광지, 공공장소 등을 노린 잇단 테러 사건으로 몸살을 앓았던 만큼 당국은 용의자를 조속하게 검거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선글라스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용의자의 모습을 언론을 통해 대중에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폭발 잔여물에서 용의자의 것으로 보이는 DNA를 분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고 수사 중이다. 아직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나오지 않았다.

이번 테러는 지난 24일 오후 5시 30분쯤 발생했다. 보안카메라 등을 분석한 결과 용의자는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구도심의 한 빵집 앞에 종이가방을 놓아두고 떠났다. 약 1분 뒤 종이가방이 폭발해 내부에 못, 쇠공 등이 사방으로 튀어나갔다. 13명이 다쳤고 사망자는 없었다. 종이가방 내부에는 원격 조종이 가능한 기폭장치가 설치돼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