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3류” “트럼프 멘붕”…시리아 철군 막말 충돌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민주당 지도부와 회동서 설전만
하원도 ‘철군 비판 결의안’ 압도적 찬성
펜스 폼페이오 美외교안보팀 터키 급파
에르도안 “트럼프 터키 와야 얘기할 것”


이 와중에 트럼프 “터키에 美핵무기 배치”
일급기밀 누설…“외교 프로토콜 깨” 비난
터키로 떠나는 투톱  마이크 펜스(오른쪽) 미국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터키로 떠나기 위해 워싱턴DC 외곽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메릴랜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터키로 떠나는 투톱
마이크 펜스(오른쪽) 미국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터키로 떠나기 위해 워싱턴DC 외곽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메릴랜드 AP 연합뉴스

미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결정을 비판하는 결의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하원은 16일(현지시간) ‘쿠르드에 대한 터키의 공격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반대하는 결의안을 354대60으로 통과시켰다. AP통신은 표결에 참가한 공화당 하원 의원 189명 가운데 129명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전했다. 상원도 공화당을 중심으로 비슷한 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번 시리아 철군은 상하원을 가릴 것 없이 초당적 반대에 부딪히게 됐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화·민주당 상하원 지도부와 백악관에서 시리아 철군 결정에 관한 면담을 했지만, 민주당 측과 설전만 오가며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논쟁 중에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에게 “당신은 3류 정치인”이라는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펠로시 의장은 기자들에게 “우리가 대통령 측에서 목격한 것은 ‘멘탈 붕괴’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제력을 잃은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가 끝난 뒤 트위터에 펠로시 의장이 회의장에서 일어서 있는 사진을 실은 뒤 “불안한 낸시의 혼란한 멘탈 붕괴”라고 저격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과 입씨름으로 완전히 ‘판’을 깨버렸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미 고위 외교안보팀이 이날 급하게 터키를 찾았지만, 문전박대를 당할 뻔하기도 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쿠르드족 공격 중단을 요청하기 위해 터키를 찾는 펜스 부통령 일행을 “만나지 않겠다. 트럼프 대통령이 여기 오면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가 이후 대통령실이 수습에 나서 번복하기도 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핵무기의 터키 배치 현황을 언급하며 다시 한번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일급기밀에 해당하는 외교·안보 사항을 대통령이 직접 누설한 셈이 됐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 인지를리크 공군기지에 배치된 50개의 미국 핵무기의 안전에 대해 어느 정도 자신하느냐는 취지의 기자 질문에 답변하며 “우리는 자신감에 차 있다. 우리에게는 매우 훌륭하고 막강한 공군기지가 있다”며 터키의 핵무기 배치 사실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핵무기가 터기에 배치돼 있다는 것을 확인해 준 것은 오랜 기간 지켜 온 외교·안보 프로토콜을 깬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0-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