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혐의’ 강남경찰서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건모 연합뉴스

▲ 김건모
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로 고소된 가수 김건모(51)씨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김씨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유현정)는 사건 발생 장소와 관계인의 주거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강남경찰서에 사건을 보내고 수사 지휘를 하기로 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앞서 지난 6일 방송을 통해 김씨가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종업원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9일 A씨를 대신해 김씨를 강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김씨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한편 또다른 유흥주점 매니저라고 밝힌 B씨는 강 변호사와의 인터뷰에서 “2007년 1월 손님인 김씨에게 폭행당해 눈 근처 얼굴 뼈와 코뼈가 부러졌다”고 주장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2019-12-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