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3할 타자’ 없는 한화, 해결사 없이는 날개 못 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9 23:16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태균. 김도훈 기자 dica@sportsseoul.com

▲ 김태균. 김도훈 기자 dica@sportsseoul.com

한화 이글스가 타선의 침체 속에 부진의 늪에 빠져있다. 10개 구단 중 규정타석을 채운 3할 타자가 없는 유일한 구단이라는 점은 한화의 아킬레스건이 되고 있다.

한화는 28일까지 치른 경기에서 팀타율 0.247로 부진하다. 70타점(9위), 득점권 타율 0.237(9위), OPS 0.658(9위), 팀 삼진 153개(9위) 등 각종 지표가 팀 순위와 정확하게 일치한다. 팀 홈런 13개, 팀 득점 73점은 SK 와이번스와 공동 꼴찌다.

28일 LG전에서 워윅 서폴드가 17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을 이어갔음에도 한화는 웃지 못했다. 투수진이 3점만 내주며 선방했지만 팀 타선이 1점도 못 뽑아냈기 때문이다.

한화는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유일하게 3할 타자가 없는 팀이다. 전체 꼴찌인 SK마저 최근 타박상을 입은 한동민이 0.317의 타율로 3할 타자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한화는 다른 팀에서 방출, 보호전력 외 선수가 주전으로 뛰어야 할 만큼 타선의 뎁스가 약하다. 시즌 초반은 타석 수가 적어 타자들의 타율이 높은 경향이 있어 지금도 4할 타자가 3명(페르난데스, 로하스, 김현수)이나 있지만 한화만은 예외다.

한화는 암흑기가 시작된 2008년부터 팀타율이 전체 8위-7위-8위-7위-7위에 그쳤다. 9개 구단 체제였던 2013~2014년엔 8위-7위를 했고, 10개 구단 체제인 2015년부턴 8위-7위-5위-8위-8위를 했다. 현재도 8위다.

한화가 아무리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도 돌고 돌아 김태균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이유도 타선의 부진에 있다. 김태균은 규정 타석을 못 채운 시즌도 있지만 2008년부터 타율 만큼은 3할 밑으로 떨어진 적이 없다. 팀 사정이 이렇다보니 김태균에 대한 의존도가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그러나 올해는 김태균마저 시즌 초반 1할대 타율에 그치며 2군으로 내려갔다. 김태균이 빠지자 해결사는 더 안 보이는 상황이 됐다. 막내 주전 정은원이 0.288의 타율로 규정타석 기준 팀내 최고 타율이다. 그러나 정은원은 수비 부담이 많은 2루 포지션인 데다 해결사 역할을 해야하는 타자도 아니다.

3할 타자의 부재는 단순히 수치상의 의미 뿐만 아니라 실제 경기에도 두려움을 주는 타자가 없게 만든다. 투수진이 어느 정도 제 역할을 해주고 있는 만큼 한화로서는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해결사의 등장이 어느 때보다 시급한 상황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