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남의 고향에 코로나 퍼뜨리나” “우울한 여행객 죄인 취급하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5 10:44 강주리기자의 K파일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주리 기자의 K파일] 한가위 닷새 연휴 ‘추캉스족’ 논란

거리두기 지친 사람들 대거 이동 조짐
제주·강원 주민, 국민청원 내면서 우려
정부는 올해 추석 연휴 이동을 자제시키기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해주지 않기로 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부는 올해 추석 연휴 이동을 자제시키기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해주지 않기로 했다.
뉴스1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탑승 수속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0.7.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탑승 수속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0.7.27
연합뉴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추석 고향 이동 자제령’을 내린 가운데 풍선효과로 닷새간 이어지는 긴 연휴를 이용해 국내 여행을 떠나는 ‘추캉스족’(추석+바캉스)이 크게 늘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확진자가 폭증한 수도권에 비해 제주와 강원 등 비교적 ‘코로나 청정지역’으로 분류되는 지역에서는 관광객들이 대거 왔다간 뒤 확진자가 속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주민들은 “제발 오지 말라”며 공개적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만을 제기하고 이동 자제를 촉구했다. 반면 ‘떠나고 싶은’ 사람들은 수개월째 이어진 거리두기 피로감에 “‘코로나 블루’(우울감)를 떨쳐내기 위해 가족 여행을 가는 게 그렇게 비난받을 일이냐”고 반박하고 있다.

세종의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는 30대 김모씨는 24일 ‘추캉스’에 대해 묻자 “추캉스? 엄두도 못 낸다. 코로나로 아이들이 등교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데 추캉스 다녀왔다가 학교에서 1번으로 낙인찍히면 큰일”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실제 등교 기간 아이들은 종일 마스크를 쓴 채 칸칸이 띄어진 자리에 1명씩 따로 앉아 ‘침묵의 점심시간’을 이어가고 있다.

결혼식장 참석자 수 제한 조치를 받고 있는 예비 신랑·신부들은 온라인커뮤니티에 “신혼여행도 취소했는데 추캉스라니 지키는 사람만 바보 같다”며 속상해했다.
떠나는 관광객들로 붐비는 제주공항 어린이날이자 지난달 30일부터 시작한 황금연휴 마지막 날인 5일 연휴를 마친 많은 관광객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주 출발 항공편을 수속하고 있다. 2020.5.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떠나는 관광객들로 붐비는 제주공항
어린이날이자 지난달 30일부터 시작한 황금연휴 마지막 날인 5일 연휴를 마친 많은 관광객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주 출발 항공편을 수속하고 있다. 2020.5.5.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가운데 연휴를 맞아 국내 여행을 즐기려는 시민들로 16일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이 북적이고 있다.  2020.8.16 연합뉴스

▲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가운데 연휴를 맞아 국내 여행을 즐기려는 시민들로 16일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이 북적이고 있다. 2020.8.16 연합뉴스

2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여름 성수기에 버금가는 관광객 30만명이 입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 지역과 단풍철을 맞아 주요 리조트·호텔들이 대부분 매진된 강원 설악산 권역 및 강릉 지역 ‘맘카페’에서는 “명절에 자기들 고향 가지 말랬더니 왜 남의 고향에 오느냐” “이기적이다” “또 코로나 확진자 나올 텐데 화가 난다” 등등의 불만들이 쏟아졌다.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추캉스를 자제하자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지만 한편에서는 “개인마다 사정이 다 있는건데 참견하지 말라”는 반박글도 달리고 있다. 충청지역 맘카페의 한 회원은 “추캉스 자제 글을 올렸다가 ‘개인사에 오지랖’이라고 면박을 받아 글을 내렸다”고 했다. ‘죄인 취급’하지 말라는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주도 1일 관광객 수 총량제를 제안합니다’, ‘추석 연휴 제주도 여행을 금지시켜 주세요’ 등의 청원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제주도민이라고 밝힌 한 청원인은 “도민들은 외출도 자제하고 있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돌아다니는 관광객들이 원망스럽다”면서 “10인 이상 모임은 금지시키면서 수백명이 밀폐된 공간에 탑승하는 비행기는 괜찮냐”고 반문했다. 연휴 첫날(30일) 제주행 항공편은 사실상 매진 상태다.
추캉스 물결…대한항공 김포-제주 ‘잔여좌석 없음’ 최장 닷새 동안 이어지는 추석 연휴 시작일인 오는 30일 서울 김포에서 제주로 가는 항공편은 사실상 매진 상태다.   대한항공 홈페이지 캡처 2020-09-24

▲ 추캉스 물결…대한항공 김포-제주 ‘잔여좌석 없음’
최장 닷새 동안 이어지는 추석 연휴 시작일인 오는 30일 서울 김포에서 제주로 가는 항공편은 사실상 매진 상태다.
대한항공 홈페이지 캡처 2020-09-24

추캉스에 “제주도 1일 관광객수 총량제 제안합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제주로 이동 자제 청원글. 24일 오전 6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20-09-24

▲ 추캉스에 “제주도 1일 관광객수 총량제 제안합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제주로 이동 자제 청원글. 24일 오전 6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20-09-24

“추석 연휴 제주도 여행 금지 해주세요”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제주로 이동 자제 청원글. 24일 오전 6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20-09-24

▲ “추석 연휴 제주도 여행 금지 해주세요”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제주로 이동 자제 청원글. 24일 오전 6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20-09-24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체온이 37.5도만 돼도 자부담 격리 조치하고 문제가 생기면 구상권까지 청구하겠다고 밝혔지만, 주민 불안감은 가시질 않고 있다. 청원인들은 “무증상자들을 100% 잡아내기도 힘들고 많은 관광객이 오면 거리두기도 의미가 없어진다”면서 “이 시간에도 제주 동문재래시장에 가보면 관광객이 너무 많아 길을 지나가질 못할 정도라 도민들은 무서워서 장도 못 본다”고 하소연했다.

방역당국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깜깜이’ 확진자가 4명 중 1명꼴로 높은 데다 4월 말~5월 초 황금연휴와 7~8월 휴가철 이후 코로나19가 확산된 전례에 비춰볼 때 추석 연휴가 코로나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대규모 인구 이동은 분명히 전국 유행 확산의 원인이 될 것”이라면서 “가족 안전을 위해 귀향을 자제하고 여행과 모임을 최소화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여름휴가 국내선 북적 2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이 이용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8.2  연합뉴스

▲ 여름휴가 국내선 북적
2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이 이용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8.2
연합뉴스

추캉스족에 화난 예신들 온라인커뮤니티 마이셀프웨딩 캡처 2020-09-24

▲ 추캉스족에 화난 예신들
온라인커뮤니티 마이셀프웨딩 캡처 2020-09-24

추캉스족에 화난 강릉 지역주민들 온라인커뮤니티 ‘행복한 강릉맘’ 캡처 2020-09-24

▲ 추캉스족에 화난 강릉 지역주민들
온라인커뮤니티 ‘행복한 강릉맘’ 캡처 2020-09-2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주리 기자의 K파일은 강주리 기자의 이니셜 ‘K’와 대한민국의 ‘K’에서 따온 것으로 국내에서 벌어진 크고 작은 이슈들을 집중적으로 다룬 취재파일입니다. 주변의 소소한 일상에서부터 시사까지 독자들의 궁금증을 풀어드리겠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온라인 서울신문에서 볼 수 있습니다.

jurik@seoul.co.kr
2020-09-25 2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