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 1020 여성, 원치 않는 코로나 임신 급증 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02 14:40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20대 임신·출산 상담 5배로 늘어
문제 심각해지자 낙태 등 실태 조사

일본 도쿄도 신주쿠구 가부키초 유흥가는 룸살롱, 호스트클럽, 안마시술소 등 풍속업소들이 밀집해 있는 대표적인 지역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도쿄도 신주쿠구 가부키초 유흥가는 룸살롱, 호스트클럽, 안마시술소 등 풍속업소들이 밀집해 있는 대표적인 지역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난과 외출 감소 등으로 일본에서 원치 않는 임신을 하는 10~20대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급기야 일본 정부가 긴급 실태 파악에 나서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2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계획에 없던 임신·출산 관련 고민 상담을 전문으로 하는 사단법인 ‘작은 생명의 문’(효고현 고베시)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문의가 급증했다. 2018년 9월 설립 이후 월평균 30명가량 상담이 들어왔지만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난 4월에는 89명으로 급증했고 5월 120명, 6월 148명, 7월 152명 등 코로나19 이전의 5배 수준으로 늘었다. 이 중 70%는 10대들이다.

도쿄도가 운영하는 ‘임신상담 안심라인’도 지난 4월 상담 접수가 365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20% 정도 늘었다. 이 중 20~30대는 같은 기간 224건에서 300건으로 증가했다. 나가하라 이쿠코 작은 생명의 문 대표는 “젊은 세대의 수입이 줄면서 돈을 대가로 몸을 허락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외출 자제와 휴교로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것 등을 원치 않는 임신 증가의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유엔인구기금은 코로나19 감염 우려와 외출 제한 등으로 여성들이 의료기관 방문을 꺼리게 됨에 따라 불의의 임신이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72시간 이내에 복용할 경우 84% 확률로 임신을 막을 수 있는 사후피임약 처방 등 적절한 조치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일본 후생노동성은 연구팀을 구성, 우발적인 임신 및 낙태 현황에 대한 최초의 전국 단위 조사를 연내에 실시하기로 했다. 해마다 여성들의 전체 낙태 건수(2018년 16만 1741건)는 파악해 왔지만 원치 않는 임신의 비율이나 실태 등은 조사한 적이 없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9-30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