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난리났네, 난리났어, 봄꽃 난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5 01:53 포토 다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토다큐] 남도에 먼저 찾아온 봄의 전령들

전라도 함평의 한 들판에 핀 꽃 위로 무당벌레가 부지런히 꿀을 나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라도 함평의 한 들판에 핀 꽃 위로 무당벌레가 부지런히 꿀을 나르고 있다.

오늘은 24절기 중 세 번째인 경칩이다. 경칩이 지나면 대동강 물이 풀린다는 속담이 있듯 부쩍 올라간 봄 기온이 살갗에 와닿는다. 초목에는 새싹이 돋아나 산천을 푸르게 물들이고 겨울잠에서 깨어난 생명들의 기지개가 계곡을 생기로 가득 채운다.
전남 구례 산동면 산수유마을에서 고양이가 만개한 산수유 꽃을 바라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남 구례 산동면 산수유마을에서 고양이가 만개한 산수유 꽃을 바라보고 있다.

경남 남해군 설천면 바다 위의 작은 무인도 큰 목섬에도 봄은 찾아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 남해군 설천면 바다 위의 작은 무인도 큰 목섬에도 봄은 찾아왔다.

유난히 잦은 한파와 폭설, 그리고 코로나19로 설 연휴까지 이어진 5인 이상 집합금지로 더 길고 춥게 느껴졌던 올겨울. 봄은 어디쯤 와서 수줍은 걸음을 머뭇거리고 있을까. 새봄이 맨 먼저 당도해 문을 두드리고 있는 남도를 찾아가 봤다.

3월의 남도는 겨우내 가득했던 무채색의 옷을 벗고 원색으로 옷을 갈아입기 시작했다. 섬진강 줄기를 따라 광양 구례로 이어진 지역은 저마다 새 옷을 뽐내기라도 하듯 봄 내음을 물씬 풍겼다. 봄의 전령사인 매화꽃이 가지 끝마다 피어나기 시작한 광양 매화마을은 그 이름에 걸맞게 산줄기가 온통 하얗게 물들었다. 포말처럼 넘실거리는 매화 비탈 곳곳에 수줍게 붉은 싹을 틔운 홍매화도 불긋불긋 존재감을 뽐냈다.
경남 남해군 상주면 두모마을에서 겨울 철새 청둥오리가 한반도를 떠나 북으로 향할 채비를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 남해군 상주면 두모마을에서 겨울 철새 청둥오리가 한반도를 떠나 북으로 향할 채비를하고 있다.

전남 광양시 매화마을에 매화꽃과 홍매화꽃이 활짝 피어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남 광양시 매화마을에 매화꽃과 홍매화꽃이 활짝 피어 있다.

매화가 봄을 알리면 질투라도 하듯 제빨리 꽃망울을 터뜨린다는 산수유도 구례의 산자락을 물들이기 시작했다. 전국 산수유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전남 구례군 산동면 일대는 산수유 마을이라 불리는 호칭이 아깝지 않을 만큼 노란 기운이 가득한 봄 풍경을 선사했다.
전북 고창시 성송면의 한 들판에서 봄을 맞아 작물을 심기 위해 농기계가 땅을 고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북 고창시 성송면의 한 들판에서 봄을 맞아 작물을 심기 위해 농기계가 땅을 고르고 있다.

동물들도 봄 맞을 준비를 마쳤다. 지난겨울 초입, 남도의 끝 남해 두모마을에 터를 잡았던 청둥오리는 짧았던 남도 생활을 마치고 한반도를 떠나 다시 북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느라 먹이 활동에 열중이었다. 봄 기운에 잠을 깬 무당벌레와 벌들도 따사로운 햇살이 내리쬐는 들판의 들꽃 사이를 누비며 꿀을 나르느라 분주하기만 했다.
경남 남해군 고현면의 파밭에서 농민이 작물을 돌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 남해군 고현면의 파밭에서 농민이 작물을 돌보고 있다.

경남 남해군 설천면 월곡마을의 들판이 봄을 맞아 푸르게 물들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 남해군 설천면 월곡마을의 들판이 봄을 맞아 푸르게 물들고 있다.

마스크에 갇혀 유독 힘겹고 길었던 지난겨울. 잊지도 않고 그 자리 그대로 또 찾아온 봄이 우리 곁에서 서성거리고 있다. 도심의 그늘이라고 봄의 싹이 움트지 않고 있을 리 없다. 수줍은 봄의 촉수가 지금 우리 발끝에 와닿아 있다. 올해는 우리가 먼저 맨발로 봄의 전령을 마중 가서 기다려 보기로 하자. 봄이 이마까지 잠겨 버리기 전에.

글 사진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021-03-05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