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영인문학관, 16일부터 박완서 10주기 추모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9 16:55 출판/문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 박완서 작가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박완서 작가
서울신문 DB

2011년 작고해 타계 10주기를 맞은 박완서 작가(1931~2011)를 추모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종로구 평창동 영인문학관은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해산바가지와 그들-박완서 10주기전’을 연다고 9일 밝혔다.

유족과 문학관 측이 함께 기획한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민 작가’로 불렸던 고인의 육필 원고와 각종 소지품, 다큐멘터리 영상 등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특히 가족들의 건강을 챙기려고 보던 의학사전, 여행지에서 메모를 담은 수첩, 평소 입던 옷가지 등 처음 공개되는 자료도 전시된다. 박완서 문학의 바탕이 된 사생활을 짐작하게 하는 귀중한 물건들이다.

전시 기간 박완서 문학을 주제로 두 차례 강연도 진행된다. 오는 24일에는 문학평론가인 강인숙 영인문학관장이 ‘박완서 글쓰기의 기점과 지향점’을 주제로 강연하고, 다음 달 15일에는 고인의 장녀인 호원숙 작가가 ‘엄마의 손, 작가의 손’을 제목으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밖에 부대 행사로 진행되는 ‘작가의 방’은 소설가이자 시인이었던 김동리(1913~1995)를 주인공으로 했다. 각종 사료를 토대로 김동리가 글을 쓰던 공간과 다과를 즐기던 공간을 재현한다.

입장료는 성인 6000원, 학생 4000원. 일요일과 월요일은 휴관이다. (02)379-3182.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