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송영길 “재보선 패인 ‘내로남불’ 지적 가장 많아”…조국 언급은 안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0 21:1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이 4·7 재보선 패배와 관련해 민주당의 ‘내로남불’ 행태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고 전했다.

송 의원은 10일 페이스북 글에서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국민들이 왜 우리에게 회초리를 드셨는지, 우리 민주당이 어떻게 변화하길 원하는지 경청하고 숙고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며 당내 대의원들과 권리당원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1만여명 넘는 대의원 및 권리당원들과 카카오톡을 통해 일상적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며 이번 재보선에서 왜 패배했는지, 또 향후 변화와 쇄신의 방향이 어떻게 가야 하는지 듣고 있다고 했다.

송 의원은 “부동산 정책과 그 과정에서 이른바 ‘내로남불’의 모습이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었다는 점을 지적한 대의원들이 가장 많다”고 전했다.

이어 “180석을 안겨준 민심을 오독한 독선과 오만의 모습을 지적하는 분, 그럼에도 개혁 성과가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또 “선거 과정에서 당의 안일한 모습을 질책하는 목소리, 우리가 만든 원칙을 어기고 후보를 내는 것이 과연 민심을 얻는 과정이었을까 하는 문제 제기도 듣고 있다”면서 “언론 지형에 대한 아쉬움도 많은 분이 토로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결국 답은 현장에 있다”면서 대의원들과 권리당원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모든 의견이 한데 모이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민주당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다만 중앙위원회에서 뽑기로 한 최고위원 선출방식 변경 여부에 대해선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당내에선 쇄신의 면모를 제대로 보이기 위해선 새로운 당 대표와 함께 5월 전당대회에서 선출하자며 중앙위 선출 결정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전날 재보선 패배 원인을 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언급했다가 문자 폭탄 등 비난 세례를 받고 있는 초선 의원들과 관련한 언급 역시 따로 하지 않았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