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中 한반도사무특별대표에 류샤오밍… 美와 ‘한반도 비핵화’ 다자협의 재개 포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01:12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中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적극 역할 할 것”
2년 공석… 한중 외무회담 직후 단행 주목
北 대사 출신… 英대사땐 ‘늑대외교’ 대표
中 정부 한반도 사무 조율 주요 업무 될 듯
6자회담 수석대표 겸해 ‘中 역할론’ 대두

류샤오밍 한반도사무특별대표

▲ 류샤오밍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중국 외교부가 지난 2년간 공석으로 비워 둔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자리에 북한 대사 출신 류샤오밍(65)을 임명했다. 이달 초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의에서 중국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직후 단행한 인사여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2019년 2월 ‘하노이 노딜’로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중단된 상황에서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다자 협의를 재개하려는 사전 포석일 수 있어 주목된다.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류샤오밍 대사가 최근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에 취임했다”면서 “실무 경험이 풍부하고 한반도 사정에 밝은 고참 외교관이어서 관련국과 소통을 유지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진전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적 해결’은 북한 핵문제를 제재가 아닌 대화로 풀자는 것으로, 그간 중국이 주장해 온 방식이다.

류 대표는 2006∼2009년 평양에서 근무한 뒤 2009년 런던으로 부임해 10년 넘게 대사직을 수행했다. 미중 갈등이 최악으로 치닫던 지난해 영국 대사였던 그는 중국 ‘전랑외교’(늑대외교)의 대표 주자로 서구세계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말 그의 퇴임 소식이 알려지자 유럽 국가들 사이에서 ‘앓던 이가 빠진 것 같다’는 분위기가 강했다.

중국 고위직에 비공식적으로 적용되는 ‘7상 8하’(67세까지 공직을 맡고 68세 이후로는 은퇴) 원칙을 감안하면 그가 꽤 이른 나이에 은퇴하는 것이어서 한 번 더 공직을 맡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류 대표의 주요 업무는 중국 정부의 한반도 사무를 조율하는 것이다. 이번 임명을 계기로 중국 정부의 한반도 문제 관련 업무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6자회담 수석대표를 겸하는 자리다. 중국은 2019년 5월 쿵쉬안유 특별대표가 주일본대사로 자리를 옮긴 뒤 2년간 후임자를 내지 않았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일대일 핵협상’을 진행하자 더이상 ‘다자회담 대표’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뤄자오후이 외교부 부부장 등이 관련 업무를 대신 맡아 왔다.

하지만 중국 외교부가 한반도 정세에 밝은 류 대표를 2년 만에 임명하면서 ‘중국이 비핵화를 위해 미국 등과 모종의 역할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한중 양국은 지난 3일 중국 샤먼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비핵화를 위한 ‘중국 역할론’이 다시 대두할 전망이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2021-04-13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