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홍영표 “민주당서 더는 ‘내로남불’ 없다…투기 의원 즉시 출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9 11:2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서 밝혀

“174명 전수조사서 투기 확인되면
10명이든 20명이든 바로 출당 조치”
“과거 정치적 이유 탈당, 재입당 허락 안해”
“혁신과 단결로 文대통령 성공 책임지겠다”
답변하는 홍영표 후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1.4.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답변하는 홍영표 후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1.4.19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4선 홍영표 의원이 19일 “민주당에서 ‘내로남불’은 더는 없을 것”이라면서 “국민과 국민권익위원회가 국회의원이 아니라 투기꾼으로 판단하면 10명이든 20명이든 바로 출당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 자신에게 더 엄격한 당 대표가 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현재 권익위에서 민주당 의원 174명에 대해 전수조사하고 있는 만큼 그 결과에 따라 (투기 의원으로 판명 나면) 10명이든 20명이든 즉시 출당시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당을 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재보궐 선거 패인으로 지목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내부 정보를 이용한 개발예정지 부동산 투기 사태 등을 감안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내 시장·군수들의 입당 움직임과 관련, “민주당은 과거 정치적인 이유로 탈당했던 분들의 재입당을 허락하지 않고 있으며, 그 방침이 옳다고 보고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못박았다.
홍영표 “더는 ‘내로남불’ 없도록 당 쇄신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홍영표 의원(가운데)이 1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4.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영표 “더는 ‘내로남불’ 없도록 당 쇄신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홍영표 의원(가운데)이 1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4.19 연합뉴스

“친문 대 비문 가짜프레임 벗어나야”
전북도에 “동서횡단 철도·미래차 지원”


그는 “개혁과 민생, 친문 대 비문이라는 가짜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당 대표가 되면) 혁신과 단결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전북도민의 민주당에 대한 압도적 지지에도 지역 개발이 더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전북도가 요구하는 사업을 중앙 정부가 수용하지 않은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서 횡단 철도 등 광역교통망 구축과 미래 친환경 상용차 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홍 의원은 부족한 당내 소통을 확대하고 당이 주도적 역할을 하는 당·정·청 논의구조의 틀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목 축이는 홍영표 후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목을 축이고 있다. 2021.4.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목 축이는 홍영표 후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목을 축이고 있다. 2021.4.19 뉴스1

문대통령 지지율 역대 최저 36%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며 처음으로 사과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문대통령 지지율 역대 최저 36%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며 처음으로 사과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