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강 사망 대학생’ 함께 있던 친구, 조만간 경찰조사 받을 듯(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21:4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은 손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1.5.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은 손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1.5.9
뉴스1

A씨도 조만간 경찰 조사받을 듯…
A씨 가족 향한 도 넘은 신상털기


경찰은 9일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손정민(22)씨의 휴대전화의 포렌식 결과와 영상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친구 A씨를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구 A씨, 조만간 경찰 조사받을 듯…신발은 왜 버렸나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까지 한강공원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A씨는 정민씨 실종 당일인 25일 새벽 4시30분쯤 한강공원에서 깨어나 혼자 집으로 돌아갔고, 가족과 함께 다시 한강공원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때 자신의 휴대전화가 아닌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귀가했다. A씨의 휴대전화는 경찰과 일반 자원봉사자들이 수일째 찾고 있지만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A씨는 또 사건 당일 신고 있던 자신의 신발이 더러워져서 버렸다고 말해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A씨 신발을 버린 사람이 애초 알려졌던 A씨의 어머니가 아니라 다른 가족임을 확인했다”이라고 밝혔다.

A씨의 다른 가족이 신발을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부연했다.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故 손정민 군 친구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2021.5.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故 손정민 군 친구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2021.5.9
연합뉴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휴일에도 A씨 휴대전화 수색과 함께 한강 공원 인근 폐쇄회로(CC)TV와 당시 한강공원 출입 차량 블랙박스 등을 통해 손씨의 사망 경위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잃어버렸다는 휴대전화가 사건의 전말을 밝힐 ‘스모킹 건’이 될 것으로 보고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수색에 난항을 겪어, 유의미한 결과는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손씨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마쳤으며, 기존 4개 그룹 6명으로 알려진 목격자 외에 새로운 목격자를 찾아(총 7명) 진술을 확보했다.

한강 인근 CCTV 54대와 차량 133대의 블랙박스도 분석 중이다.

경찰은 손씨 휴대전화의 포렌식 결과와 영상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손씨가 실종 상태였던 지난달 2차례 최면조사를 받기도 했다.
故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차종욱 민간구조사를 만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5.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故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차종욱 민간구조사를 만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5.8 뉴스1

친구 A씨 가족 향한 도 넘은 신상털기

A씨에 대한 의혹이 확산되면서 그는 물론 그의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가 도를 넘고 있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A씨의 아버지가 근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 개인병원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해당 병원 홈페이지에 ‘별점 테러’까지 가하며 악플을 쏟아냈다.

앞서 A씨의 부친이 대형 로펌 변호사, 유명 종합병원 의사라는 루머가 퍼지자 관련 기관이 이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고 손정민씨와 한강공원에서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신발이 찍힌 한강공원 편의점과 나들목 폐쇄회로(CC)TV 화면.  KBS 캡처

▲ 고 손정민씨와 한강공원에서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신발이 찍힌 한강공원 편의점과 나들목 폐쇄회로(CC)TV 화면.
KBS 캡처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