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이제는 백신 수급 걱정 말고 접종 예약 나서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7 03:35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주 코로나19 백신이 차질 없이 국내에 들어오면서 걱정거리였던 수급 불균형 현상도 점차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 백신 직계약분과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들어왔고,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안동 공장에서 위탁 생산한 AZ 백신 직계약분도 이천 물류창고로 옮겨지는 등 우리가 입수한 백신은 187만회분에 이른다. 지금부터는 백신 수급이 아니라 접종 예약률을 높이는 것이 관건이다.

국제사회의 백신 확보 경쟁은 치열하다. 백신이 부자 나라에 편중하는 탓에 백신 특허를 완화하자는 주장도 대세가 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오는 2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은 백신우선주의 일변도였던 백악관 정책의 궤도 수정 움직임과 맞물려 한국이 백신 확보에 대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이 자리에서 국내 4대 대기업이 미국 현지 투자로 제시할 액수가 40조원에 이르는 만큼 걸맞은 ‘반대급부’가 없다면 오히려 이상한 일이다.

정부의 백신 정책 상반기 목표는 ‘국민 1300만명 1차 접종’이다. 어제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73만 2527명으로, 국민 전체의 7.3% 수준이다. 6월 말까지 7주일 남짓한 기간 동안 모두 927만명, 매주 132만 4000명 정도가 백신을 맞으면 목표는 달성할 수 있다. 단순 계산으로도 지난주와 비슷한 물량만 매주 확보할 수 있다면 한미 정상회담 변수를 전혀 고려하지 않아도 백신 수급에 결정적인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 가능하다.

정부는 기존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앞당긴다는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전제는 말할 것도 없이 상반기 60~74세 국민의 차질 없는 접종이다. 현재 고령층의 접종 예약이 비교적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지만, 정부가 집단면역에 필요하다고 보는 접종률 80%를 이루려면 갈 길은 아직 멀다. 백신 부작용이 특히 고령층에게는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시간이 흐를수록 분명해지고 있지 않은가. 백신 접종 예약을 서둘러 한국도 ‘마스크 벗는 날’을 앞당기자.

2021-05-17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