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양육비라며 8만개 동전 갖다부은 찌질한 아빠, 좋은 곳에 기부한 모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11:2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렉싱턴 헤럴드리더 홈페이지 캡처

▲ 렉싱턴 헤럴드리더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 사는 에이브리 샌퍼드(18)는 집 앞에 트럭이 멈춰설 때 어떤 모습을 보게 될지 짐작도 하지 못했다. 몇 분 뒤 그 트럭에서는 8만개 이상의 동전을 한꺼번에 길거리에 쏟아부었고 안마당에까지 쏟아져 들어왔다.

차 밖으로 나온 사람은 몇년 동안 말도 붙여본 적 없는 아빠였다. 그는 버럭 “네게 주는 마지막 양육비”라고 외쳤다. 친딸에게 양육비를 주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 동전으로 일일이 바꿔 전 부인의 집 마당에 쏟아붓고 버럭 소리를 지른 것이다.

모녀는 잠시 황당해 어쩔줄 모르다 정신을 수습하고 동전들을 일일이 깨끗이 씻은 다음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여성과 어린이들 돕는 단체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리치먼드의 돌봄센터 ‘세이프 하버’가 가정폭력이나 성폭력, 인신매매, 기타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이들을 돕고 있는데 샌퍼드 모녀의 동전들이 기부된다고 일간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이 센터의 캐시 이스터 사무국장은 10일 “모녀가 부정적인 경험을, 특히 딸이 그 과정을 모두 목격했는데 이렇게 긍정적인 일로 바꿨다”면서 “그들은 일을 올바르게 만드는 방법을 알고 절망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황당한 일이 벌어진 날 헨리코 카운티 경찰은 샌퍼드의 어머니가 신고해 현장에 달려왔다. 한 경관은 집 밖에 “동전이 수북히 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물론 가정폭력과 연관된 일이긴 했지만 누구도 기소하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샌퍼드는 친아빠가 벌인 이런 무람한 행동 때문에 마음에 상처를 입거나 창피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다른 누군가를 도울 수 있어 행복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현지 방송 WTVR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국면을 바꿔 돈이 필요한 엄마들과 아이들에게 기부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긍정적인 일로 바꾸게 됐다. 여러분도 이 얘기로부터 교훈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