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스포츠계 여혐 변태들에 경고”…호주 女메달리스트 올림픽 출전 거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12:1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6 수영 은메달리스트 그로브스 공개 선언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개의 은메달을 딴 호주의 수영선수 매디 그로브스가 “스포츠계의 여혐 변태들에 교훈을 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 출전 거부를 선언했다.  매디 그로브스 인스타그램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개의 은메달을 딴 호주의 수영선수 매디 그로브스가 “스포츠계의 여혐 변태들에 교훈을 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 출전 거부를 선언했다.
매디 그로브스 인스타그램

호주의 메달리스트 여성 수영 선수가 스포츠계의 ‘여성혐오증 변태들’에게 경종을 울리겠다며 올림픽 출전 거부를 선언했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접영 선수 매디 그로브스(26·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에서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열리는 호주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0일에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스포츠계에서 여성혐오증에 걸린 모든 변태들과 그들의 아첨꾼에게 교훈이 될 것”이라면서 “당신들은 더 이상 젊은 여성과 소녀들을 착취할 수 없으며, 외모를 평가하거나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 할 수 없다”라고 선언했다.

이어 “당신들의 보너스를 위해 여성들을 내세우지도 못할 것이다. 시간이 됐다(Time‘s Up)”고 밝혔다. ‘타임즈 업’은 ‘성범죄와 성차별을 끝낼 시간이 됐다’는 의미를 담은 운동이다.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 추문 논란 이후 배우·작가·감독·프로듀서 등이 직장 내 성폭력 근절을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해당 단체 이름을 ‘타임즈 업’으로 명명했다. ‘나도 당했다’(미투·Me Too) 운동의 다음 단계인 셈이다.

그로브스는 이 트윗을 다시 인스타그램으로 옮겨 “이걸 퍼트려달라. 저런 성도착자들이 공포에 떨게 만들어달라”면서 공격을 이어갔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개의 은메달을 딴 호주의 수영선수 매디 그로브스가 “스포츠계의 여혐 변태들에 교훈을 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 출전 거부를 선언했다.  매디 그로브스 인스타그램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개의 은메달을 딴 호주의 수영선수 매디 그로브스가 “스포츠계의 여혐 변태들에 교훈을 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 출전 거부를 선언했다.
매디 그로브스 인스타그램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은메달 2개를 딴 그로브스는 도쿄올림픽 출전을 준비해오다 11일 시작하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목전에 둔 시점에 이러한 글을 올렸다.

그가 지목한 대상이 구체적으로 있는지, 있다면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그로브스는 지난해 11월 올린 트윗에서 ‘나를 쳐다보는 방식이 나를 불편하게 만들었던 한 수영계 종사자’가 승진을 따냈다는 의혹을 제기해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호주 수영당국은 “아동학대, 성추행과 관련한 모든 의혹은 철저하게 다뤄질 것”이라면서도 “트윗과 관련해 그로브스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추가적인 정보 제공은 거절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로브스는 올림픽 출전 거부와는 별개로 다른 대회 준비는 그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