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우주에 남아라”…억만장자 베이조스, 지구 귀환 반대 청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1 09:4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구 돌아오지 못하게 하자” 청원에 5만명 서명

제프 베이조스 블루오리진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프 베이조스 블루오리진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 연합뉴스



다음 달 우주여행에 나서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지구로 돌아오지 못하도록 하자”는 청원에 약 5만명이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세계 최대 청원 사이트 ‘체인지닷오르그’(change.org)에 이런 내용의 청원 2건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세계 최고의 부호인 베이조스 CEO는 다음 달 20일 자신이 설립한 우주탐사 업체 블루오리진의 첫 우주 관광 로켓 ‘뉴 셰퍼드’를 타고 우주여행에 나선다. 이 회사의 첫 유인 우주비행에 남동생 마크와 함께 직접 참가하기로 한 것.

그러나 베이조스가 이런 계획을 발표한 지 사흘 만인 지난 10일 우주로 간 베이조스가 지구로 재진입하지 못하도록 하자는 청원 2건이 체인지닷오르그에 올라왔다.

그중 하나는 ‘제프 베이조스가 지구로 돌아오도록 허락하지 말라’는 제목의 청원으로 지금까지 3만1000여명이 서명했다. 이 청원에는 “억만장자는 지구에 또는 우주에 존재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그들이 후자를 결정한다면 그들은 거기 머물러야 한다”는 논거가 달렸다.

서명한 사람들은 “지구로 돌아오는 것은 특권이지, 권리가 아니다”라거나 “지구는 제프나 빌(게이츠), 일론(머스크), 그리고 다른 억만장자 같은 사람들을 원치 않는다”며 청원을 지지했다.

‘제프 베이조스의 지구 재진입을 허용하지 않기 위한 청원’이라는 제목이 붙은 또 다른 청원에도 1만9000여명이 서명했다. 이 서명의 제안자는 베이조스가 “전 세계를 지배하려고 작심한 사악한 지배자”라며 “인류의 운명이 당신의 손에 달렸다”고 썼다.

두 청원은 각각 3만5000명과 2만5000명의 서명자 확보를 목표로 삼고 있다.

베이조스는 우주탐사 캡슐을 타고 11분간 우주여행을 한다. 지구 대기권과 우주를 가르는 경계선으로 여겨지는 고도 100㎞ 높이의 카르만 라인까지 올라갔다가 추진체로부터 분리돼 지구로 되돌아올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