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홍콩 민주화 마지막 등불, 박수·눈물 속 작별 고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5 07:49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가보안법 압박에 빈과일보 폐간

 홍콩에서 언론의 자유가 멈춘 날… 反中신문 폐간호 앞에 선 시민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에도 비판을 이어 온 반중매체 ‘빈과일보’의 마지막 신문이 24일 발행됐다. 홍콩에서 언론의 자유가 절멸되는 순간을 잊지 않기 위해 몰려든 전 세계 언론과 시민들의 카메라 앞에서 한 시민이 이날 새벽 가판대에 갓 도착한 초판 위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지난 17일 홍콩 경찰이 사옥 압수수색·자산동결을 감행하고 편집국장과 수석 논설위원을 체포함에 따라 직원들이 빈과일보 폐간을 결정, 그렇게 26년 역사가 마감됐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에서 언론의 자유가 멈춘 날… 反中신문 폐간호 앞에 선 시민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에도 비판을 이어 온 반중매체 ‘빈과일보’의 마지막 신문이 24일 발행됐다. 홍콩에서 언론의 자유가 절멸되는 순간을 잊지 않기 위해 몰려든 전 세계 언론과 시민들의 카메라 앞에서 한 시민이 이날 새벽 가판대에 갓 도착한 초판 위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지난 17일 홍콩 경찰이 사옥 압수수색·자산동결을 감행하고 편집국장과 수석 논설위원을 체포함에 따라 직원들이 빈과일보 폐간을 결정, 그렇게 26년 역사가 마감됐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세상을 바꾸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는 빈과일보는 항상 특별했습니다. 우리는 여러분이 돌아오기를 기다립니다.”
마지막을 함께하는 독자들 반중매체인 홍콩 빈과일보의 마지막 신문이 발행된 24일 홍콩 시민들이 신문을 구입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빈과일보는 이날 평소보다 12배 많은 100만부를 발행했고 시민들은 새벽부터 줄을 서 한 사람당 몇 부씩 구입하며 26년 역사의 종료를 아쉬워했다. 홍콩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지막을 함께하는 독자들
반중매체인 홍콩 빈과일보의 마지막 신문이 발행된 24일 홍콩 시민들이 신문을 구입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빈과일보는 이날 평소보다 12배 많은 100만부를 발행했고 시민들은 새벽부터 줄을 서 한 사람당 몇 부씩 구입하며 26년 역사의 종료를 아쉬워했다.
홍콩 AFP 연합뉴스

24일 홍콩 동부 정관오의 빈과일보 사옥에 꽃과 함께 놓인 쪽지에는 이런 글이 쓰여 있었다.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 줄곧 당국의 압박을 받아 온 반중매체 빈과일보가 이날을 끝으로 26년 역사를 마감하게 되자 작별을 고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이뤘다.

신문 가판대에는 전날 밤부터 수백 명의 독자가 모여 마지막 신문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0시 55분쯤 초판이 도착하자 수십 미터씩 늘어선 독자들은 적게는 2~3부, 많게는 10부 넘게 사가며 아쉬움을 달랬다. 12부나 산 한 독자는 공영방송 RTHK에 “오늘은 불행한 날”이라며 “마지막 신문을 동료와 가족들에게 나눠 줄 것”이라고 했다.

창간호부터 쭉 신문을 읽어 왔다는 한 독자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빈과일보 폐간 이후 감히 목소리를 낼 신문사는 한 곳도 없다. 언론 자유는 이것으로 끝”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남편과 함께 2시간 넘게 걸려 사옥을 찾아온 다른 독자는 “우리는 매일 밤 신문을 읽었다. 너무 답답하고 속상하다”면서 “우리는 그저 평범한 시민이다. 뭘 할 수 있겠는가”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빈과일보 마지막 신문 1면으로 ‘빗속에서 고통스러운 작별을 고한다’, ‘우리는 빈과일보를 지지한다’고 쓰여 있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빈과일보 마지막 신문 1면으로 ‘빗속에서 고통스러운 작별을 고한다’, ‘우리는 빈과일보를 지지한다’고 쓰여 있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의 통제에 대한 홍콩인의 불안과 좌절에 주목하며 2019년 반정부 시위에서 주도적 역할까지 한 빈과일보는 중국 정부의 눈엣가시였다. 지난해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 홍콩 경찰은 줄곧 신문을 압박했고, 결국 지난 17일 사옥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자산을 동결했다. 신문에 실린 글이 보안법상 외세와 결탁한 혐의를 받는다며 편집국장과 수석 논설위원까지 체포하자 직원들은 결국 폐간을 결정했다.

빈과일보는 이날 평소보다 12배가량 많은 100만부를 발행하며 독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면에는 스마트폰 조명 등으로 사옥 전경을 비추는 한 지지자의 손과 함께 ‘빗속에서 고통스러운 작별을 고한다’는 글자가 새겨졌다. 전날 밤 마지막 인쇄가 시작되자 늦은 시간에도 회사를 가득 메운 직원들은 박수를 치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옥 밖에선 지지자들이 모여 “힘내라 빈과일보”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밤 11시 59분에는 빈과일보의 홈페이지도 서비스를 중단했다. 영문판, 중문판 홈페이지에는 ‘구독자에게 알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안내문만 게재돼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21-06-25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