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태풍 ‘찬투’ 17일까지 제주 산지 900mm 비 쏟아붓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5 13:28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기압 영향으로 ‘찬투’ 제주 관통 않고 남쪽으로 비껴갈 듯
16일 오후부터 17일 밤까지 제주도, 남해안 지역 영향
제주도 근접후 이동속도 빨라져 17일 밤 대한해협 통과 전망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도(15일 오전 10시 기준) 기상청 제공

▲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도(15일 오전 10시 기준)
기상청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는 강도 ‘중’의 태풍으로 다소 약화되고 한반도 주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도를 관통하지 않고 제주 남동쪽 해상으로 빠르게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강도는 다소 약해졌지만 제주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기상청은 15일 ‘14호 태풍 찬투 전망’ 관련 예보브리핑을 열고 “17일 아침 제주도에 근접한 뒤 이동속도가 빨라져 17일 밤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풍 찬투는 중국 상하이 부근을 지난 뒤인 15일 기준 중심기압 980h㎩(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29m, 강풍반경 280㎞의 강도 ‘중’으로 다소 약화됐다. 태풍 찬투의 직접적 영향을 받는 시기는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 전라권은 17일 새벽부터 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부터 밤이 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산지 많은 곳 400㎜ 이상, 제주도 100~300㎜, 전남동부, 경남권 해안 30~80㎜(많은 곳 120㎜), 충청권, 남부지방, 강원영동 10~60㎜,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5~20㎜ 이다. 특히 제주 산지는 14일까지 500㎜ 이상 비가 내렸는데 추가적으로 내리는 비까지 더하면 900㎜ 이상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 중기예보(10일 전망)에 따르면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추석연휴를 지나 이달 말까지 까지 전국의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16~23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로 평년보다 조금 낮은 분포를 보이겠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