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호주 ITV 예능 제작진 한 명 확진 받아 13만명 일주일 봉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3 14:13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호주는 코로나19 팬데믹 탓에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은 뉴사우스웨일즈(NSW)주에서 퀸즐랜드주로 연결되는 고속도로 진입 도로를 차단한 모습. EPA 자료사진 연합뉴스

▲ 호주는 코로나19 팬데믹 탓에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은 뉴사우스웨일즈(NSW)주에서 퀸즐랜드주로 연결되는 고속도로 진입 도로를 차단한 모습.
EPA 자료사진 연합뉴스

호주 ITV 방송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제작진 한 명이 방역 수칙을 어긴 채 뉴사우스웨일즈(NSW)주의 여러 곳을 돌아다닌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3만 5000명의 주민들이 21일부터 일주일 동안 집 등에 갇혀 지내게 됐다. 이웃 퀸즐랜드주는 문제가 되는 지역에서 넘어오는 주 경계를 폐쇄하기에 이르렀다.

호주 ABC 방송에 따르면 ‘난 유명인, 날 여기서 내보내줘!’란 제목의 예능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31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지난 18일 시드니에서 비행기로 발리나에 도착해 예외 조치를 인정받아 주말 내내 이 주의 북부 여러 곳을 방문했다는 것이다. ITV는 모든 제작진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개인보호장구(PPE)를 착용하고 있었다며 그녀와 밀접 접촉한 모든 이들이 현재 격리된 상태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은 문제의 여성이 바이런 베이와 킹스클리프의 업체들과 경기장 등을 다니면서 여행 예외를 인정받는 여러 조건들을 거짓으로 신고하는 등 잘못을 저질렀다고 반박했다. 그녀는 여전히 봉쇄 중인 시드니를 떠나왔는데 자유롭게 여행하려면 일하지 않는 동안은 집에 머물렀어야 했는데 그렇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호주는 국경 봉쇄는 물론 주끼리의 경계마저 봉쇄하는 일이 잦아 많은 이들이 사랑하는 이의 얼굴을 보지 못하는 등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부모도 찾아뵙지 못하는데 이른바 필수 분야 종사자들은 촬영을 핑계로 여기저기 돌아다닌다”고 개탄했다. NSW주 입법원의 캐서린 쿠색은 주 보건장관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리용 브라이언 셔 시장은 ITV의 또다른 프로그램 ‘러브 아일랜드’ 촬영 허가를 철회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NSW주 북부는 다른 지역에 견줘 현저히 낮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때문에 골치를 썩고 있다. 브라이언 셔의 16세 이상 주민 가운데 60%만 접종을 마쳐 시드니권 95%와 비교된다.

원래 ‘난 유명인’ 프로그램은 영국에서 만들어진 것을 호주에서 수입해 제작하고 있는데 남아프리카에서 주로 촬영하다 코로나19 팬데믹 탓에 국내에서 촬영하고 있다. 영국에서는 웨일즈에서 촬영해 두 번째 시즌이 방영되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