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놀이동산으로의 초대… ‘희망’을 연주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01:00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13회 서울국제음악제, 23일 막 올라
작곡가 류재준 ‘교향곡 2번’ 세계 초연
30일 폐막 땐 첼리스트 12명 한자리에

서울국제음악제(SIMF) 오케스트라. 서울국제음악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국제음악제(SIMF) 오케스트라.
서울국제음악제 제공

올해로 13회를 맞은 서울국제음악제(SIMF)가 관객들을 ‘놀이동산’으로 초대한다. 코로나19 이전 즐거웠던 일상을 떠올리며 다시 그 시간을 찾을 수 있길 바라는 희망을 노래하는 환상의 시간을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과 JCC아트센터, 롯데콘서트홀에서 갖는다.

‘놀이동산’을 주제로 한 음악제의 첫 무대는 예술감독을 맡은 작곡가 류재준이 ‘교향곡 2번’을 세계 초연한다.

서울국제음악제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소프라노 임선혜·이명주, 메조소프라노 김정미, 테너 국윤종, 베이스 사무엘 윤 등 성악가들과 국립합창단, 수원시립합창단의 하모니를 선보인다. 류 작곡가는 “셰익스피어가 흑사병을 피해 격리되면서 쓴 ‘소네트’에서 영감을 받았다”면서 “당시 사람들의 전염병에 대한 공포와 일상에 대한 갈망을 떠올렸고 특히 지난해부터 학교에 가지 못한 아이들을 생각해 ‘종소리’를 주요 주제로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진 음악가 초대석 ‘어린왕자’(25일)를 비롯해 ‘깊은 숲속에서’(26일), ‘시냇물’(27일), ‘신비로운 놀이동산’(28일)을 주제로 한 실내악 시리즈로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연주자들이 잇따라 무대에 오르며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내보인다. 코다이, 슈만, 쇤베르크, 드뷔시, 아렌스키 등 시대를 넘나드는 음악의 향연을 펼치고 28일 무대에선 남상봉 작곡가의 ‘기묘한 놀이공원’도 위촉 초연된다.

30일 폐막 음악회에는 아르토 노라스, 드미트리 쿠조프, 양성원, 송영훈, 김민지, 이상 앤더스 등 세계적인 첼리스트 12명이 한자리에 모인다. 류 작곡가가 바흐의 첼로 조곡 1번을 편곡한 ‘12대 첼로를 위한 콘체르탄테’와 제임스 배럴릿이 12대 첼로 버전으로 편곡한 피아졸라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 등 중저음의 선율이 함께 어우러진 이색적인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이번 음악제는 종이 사용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관객들에게 책자 형태의 프로그램북을 제공하지 않고 QR코드를 통한 전자 프로그램북으로 레퍼토리를 설명한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21-10-14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