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늦더위에서 한파특보까지…롤러코스터 탄 한반도 일주일 날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13:58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7일 전국 대부분 한파특보...서울 아침 1도, 낮 11도로 12월 초 날씨
18일 오후 반짝 풀렸다가 19일부터 21일까지 다시 추워져

올가을 최저 기온… “아빠, 너무 추워요”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인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담요를 뒤집어쓴 한 어린이가 추위에 잔뜩 웅크리고 있다. 이날 전국 곳곳의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졌고, 일부 경기 북부 내륙과 강원 영서 지역은 영하권을 기록했다. 여기에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졌다.  2020. 10. 15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가을 최저 기온… “아빠, 너무 추워요”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인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담요를 뒤집어쓴 한 어린이가 추위에 잔뜩 웅크리고 있다. 이날 전국 곳곳의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졌고, 일부 경기 북부 내륙과 강원 영서 지역은 영하권을 기록했다. 여기에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졌다.

2020. 10. 15 뉴스1

8월 말에 해당하는 늦더위가 나타나는가 하면 불과 일주일새 이번 주말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 발령이 예보되면서 가을날씨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기상청은 14일 ‘추위 및 향후 기상전망’ 예보브리핑을 열고 “고도 5㎞ 상공에서 영하 25도 이하의 차가운 공기가 한반도로 남하하는 동시에 바이칼호 주변 차가운 성질의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16일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져 제주도와 해안지역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주의보)가 발효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2004년 한파특보를 개정한 이후 10월 중순 서울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파주의보는 10월부터 이듬해 4월 중에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한반도 주변에 머무르던 따뜻한 고기압 때문에 대구지역의 경우 114년만에 10월 늦더위가 발생하는 등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다. 그렇지만 고기압이 약화되는 가운데 차가운 공기가 빠르게 유입되면서 급격히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최대 6도 더 낮아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 강할 것이라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16일 오후부터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해 17일 아침은 전날 대비 10도 이상 낮아지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올 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17일 전국의 예상아침 최저기온은 0~11도, 낮 최고기온은 11~20도 분포를 보이겠다. 이날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1도, 낮에도 11도에 머물면서 초겨울 날씨를 보이겠다.

이번 추위는 18일 월요일 오전까지 이어진 뒤 반짝 풀렸다가 다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19일 늦은 오후부터 다시 추워지기 시작해 21일까지 ‘2차 한기’가 몰아닥치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