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빛보는 FA… 결국 kt 단독 선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0 02:02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시즌 직후 김동욱·정성우 영입
“농구 천재·수비력 올릴 적임자” 극찬
김·정 활약에 김영환·양홍석 체력 안배

경남 마산고 출신으로 프로농구 16년째인 ‘불혹’의 김동욱(왼쪽·40). 그보다 10년이나 늦었지만 어느새 6년 차의 녹록지 않은 기량을 품은 정성우(오른쪽·27). 둘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FA)으로 풀려 각각 서울 삼성과 창원 LG에서 수원 kt로 영입됐다.

당시 서동철 감독은 김동욱을 두고 “농구를 알고 하는 베테랑, 농구 천재”라며 극찬했다. 또 수비에 능한 포인트가드 정성우에겐 “팀 약점인 수비력을 끌어올릴 적임자”라는 평가를 내렸다. 기대는 어긋나지 않았다.

kt는 18일 수원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고양 오리온을 72-62, 10점 차로 꺾었다. 홈 개막전에선 패했지만 이후 4경기를 모두 이겨 공동선두를 달리던 오리온(3승2패)을 4위로 밀어내고 단독선두로 나섰다.

kt에서 네 시즌째인 서 감독은 그동안 허훈, 김영환, 양홍석을 중심으로 화끈한 농구를 펼쳤다. 그러나 2019~20 시즌을 제외하면 매번 4강에 들지 못했다. 마지막 4쿼터 주축 자원의 체력 부담이 문제였고 결론은 김동욱과 정성우 영입으로 이어졌다.

개막전에서 원주 DB에 67-73으로 패할 때만 해도 둘은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지만 이후부터는 달라졌다. 특히 18일 오리온전에서는 ‘FA 효과’가 제대로 드러났다. kt는 4쿼터 초반 오리온에 처음으로 54-55로 리드를 내줬지만 김동욱과 정성우가 3점슛 각각 2개를 중요한 고비에 꽂았고 kt는 다시 전세를 빼앗은 뒤 두 자리 점수 차로 4연승을 질주했다.

3점슛 4개가 다가 아니다. 김동욱과 정성우가 한 방씩 해준 덕에 김영환과 양홍석이 쉴 수 있었다. 이 둘의 출전 시간은 각각 32분 9초와 24분 1초. 김동욱은 26분 41초였다. 주전의 체력 안배와 고른 출전, 이는 우승후보 kt의 시즌 초반 경쟁력을 가늠하는 잣대가 됐다.

서 감독은 “김동욱이 노련하고 안정적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정성우 역시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며 “상대를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흡족함을 드러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10-20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