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호 국대 비보이’ 레온, 항저우 넘어 파리까지 춤은 계속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3 02:14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로 공연 취소돼 실전 기회 적어
1차 탈락 후 파이널 위해 더 많은 준비
내년엔 진천선수촌 들어가 재활 관리
아시안게임 넘어 파리올림픽도 도전

국가대표 비보이 김종호가 2일 경기 의정부시에 위치한 퓨전엠씨 스튜디오에서 트로피를 들고 브레이킹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가대표 비보이 김종호가 2일 경기 의정부시에 위치한 퓨전엠씨 스튜디오에서 트로피를 들고 브레이킹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상상만 했던 일인데 국가대표가 돼서 신기하네요. 더 열심히 해서 발전시키는 일만 남은 것 같습니다.”

‘레온’(비보이 닉네임) 김종호(28)는 한국 최초의 국가대표 비보이다. 김종호는 지난달 26일 열린 ‘브레이킹 K 파이널’에서 ‘헤디’ 최승빈(28)을 꺾고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비보이 랭킹이 개인 최고인 22위까지 오른 그는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브레이킹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에 도전한다.

비보이 그룹 ‘퓨전엠씨’ 소속인 그를 2일 경기 의정부시 퓨전엠씨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김종호는 “첫 국가대표인데 정말 영광스럽고 한편으로는 부담된다”고 말했다. 꿈으로만 여겼던 브레이킹 국가대표가 됐지만 세계 최강이던 한국이 최근에는 다른 나라에 밀리는 상황이어서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커 보였다.

국가대표가 되기까지 과정이 만만치 않았다. 1차 대회에서는 이번 결승 상대였던 최승빈에게 8강에서 졌고, 2차 대회에서는 준우승에 그치면서 불안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 10월 2차 대회가 끝나고 허리도 안 좋아져서 파이널 준비에 어려움이 많았다.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는 김종호.

▲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는 김종호.

김종호는 “시간도 없었고, 2차 때 춤이 많이 노출돼서 진짜 고민이 많았다”며 “매일 스튜디오에 오기 전에 카페에 들려서 새로운 동작을 개발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다행히도 1차 대회에서 조기에 탈락한 게 약이 됐다.

김종호는 “코로나 때문에 공연도 대회도 줄줄이 취소돼 아무리 연습하고 준비해도 보여줄 기회도, 점검받을 기회도 없었다”면서 “1차 대회에서 지고 나니까 느낀 게 많았고 덕분에 이번 파이널도 잘 준비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1호 국가대표 비보이’ 타이틀을 가진 그는 내년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지원받는다. 무리한 동작에서 오는 부상을 달고 사는 만큼 재활 전문가에게 필요한 관리를 받을 수 있어 기대가 크다.

우선 내년 아시안게임에서 성적을 내는 게 목표다. 김종호는 “일본이 정말 잘하고 중국도 독창성은 떨어지지만 개최국이라 유리할 것 같다”고 경계심을 나타냈다. 그러나 사자를 뜻하는 닉네임 ‘레온’을 쓰는 만큼 “아무리 강한 사람을 만나도 이길 수 있게끔 실력을 발전시키겠다”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브레이킹은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도 정식 종목이다. 다른 비보이들처럼 김종호도 올림픽 무대에 서는 게 꿈이다. 아시안게임 출전이 “끝이 아닌 하나의 과정”이라고 말한 그는 “올림픽에 나가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다. 열심히 해서 올림픽도 꼭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글 사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12-0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