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사설] 영입 부실검증에 막말 난무, 유권자는 짜증 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3 02:14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더불어민주당이 항공우주전문가라며 영입한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사생활이 논란이 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이 항공우주전문가라며 영입한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사생활이 논란이 되고 있다. 뉴스1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인재랍시고 영입하는 인사에 대한 검증이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인재’는 여기저기 문을 두드리는 ‘철새 정치인’이란 의혹마저 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항공우주 전문가라며 영입한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혼외 출산 논란에 휩싸였다. 그제 데이터 전문가라며 영입된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는 영입 하루 전날까지 국민의힘 합류를 타진했다고 한다. 국민의힘이 영입하려던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은 자리 등의 문제로 민주당행을 택했다.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사생활 이력을 가진 인물이나 이 정당 저 정당을 기웃거리며 조건 좋은 곳을 찾는 철새 정치인의 존재야말로 한국 정당 정치의 씁쓸한 현주소다.

기성 정치인도 예외가 아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은 조동연 위원장에 대해 “전투복 위의 예쁜 브로치”라고 언급했다. 여성에 대한 저급한 성 인식을 드러냈다는 비판에 대한 해명이 “브로치는 여성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궤변이다. 민주당 선대위에서 활동하는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조 위원장과 국민의힘이 영입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얼굴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란히 띄우고 ‘차이는?’이라고 썼다. 용모와 나이를 비교하는 저열한 행위다. “윤석열 지지자들은 대부분 저학력 고령·빈곤층”(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명 후보를 지칭하며) 포르노 배우가 순정파 배우로 둔갑”(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등의 말을 들으면 의원들의 낮은 수준에 절망하게 된다.

선거는 나라의 큰 방향을 가름하는 정책을 토론하는 장이 돼야 한다. 검증은 했나 싶은 인물들을 영입했다고 발표하고, 저급한 막말을 쏟아내는 것은 국민의 짜증을 부추길 뿐이다. 가뜩이나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이번 선거에서 이런 일들이 감표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점을 여야 모두 명심하기 바란다.

2021-12-03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