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이파크 거른다” 등돌린 민심… 재건축 조합도 “시공사 교체할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4 02:46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뢰 무너진 현대산업개발

부동산 카페 3명 중 2명 “안 산다”
HDC그룹 시총 이틀새 5000억 뚝
개포주공 재건축 “아이파크 빼자”
광주시도 입찰 제한 등 퇴출 방침

업계 “중대재해 완화 입도 못 뗄판”
정몽규 회장은 사과 없이 ‘무대응’

첫 야간 수색에도… 소방대원들이 13일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사고 후 첫 야간 수색 및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에서 흙더미에 파묻힌 실종자 1명을 발견했다.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광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첫 야간 수색에도…
소방대원들이 13일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사고 후 첫 야간 수색 및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에서 흙더미에 파묻힌 실종자 1명을 발견했다.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광주 연합뉴스

“‘아이파크’ 안 산다.”

7개월 만에 후진국형 참사를 되풀이한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비난 여론이 심상치 않다. 사흘 전 광주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붕괴 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철거 건물 붕괴사고를 일으킨 주범이다. 1년도 안 돼 비슷한 사고를 반복한 ‘도급순위 9위’ 대기업에 성난 여론은 사업을 아예 못 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로 험악해지고 있다.
붕괴 10분 전 39층에선…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직전인 11일 오후 3시 35분쯤 201동 최상층인 39층 바닥의 거푸집이 ‘두둑’ 하며 들리는 장면이 13일 공개된 영상에 그대로 나타났다. 업체 관계자 제공 영상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붕괴 10분 전 39층에선…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직전인 11일 오후 3시 35분쯤 201동 최상층인 39층 바닥의 거푸집이 ‘두둑’ 하며 들리는 장면이 13일 공개된 영상에 그대로 나타났다.
업체 관계자 제공 영상 캡처

사고 직후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는 ‘앞으로 아이파크 브랜드라면 거르겠다’는 분노의 댓글이 줄을 잇고, ‘기존 재건축 계약을 취소하겠다’는 조합도 나왔다. HDC그룹 전체 시총은 사고 이틀 만에 5000억원이 증발했고, 동종 업계마저도 “전체 건설업에 폐를 끼쳤다”며 혀를 차는 모양새다.

13일 가입자 180만명에 육박하는 국내 최대 부동산 커뮤니티 ‘부동산스터디’에서 ‘앞으로 사려는 아파트가 아이파크라면?’이라는 투표가 진행됐는데 68.2%(621표, 13일 오후 3시 45분 기준)가 “안 사겠다”고 응답했다. 또 다른 부동산 온라인 카페에는 HDC가 현대건설과 함께 서울 강남구 개포1동 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한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에서 ‘아이파크’ 브랜드명을 빼야 한다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관리감독 수준을 신뢰할 수 없고, 아파트값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사과 직후 곧바로 해명 자료를 배포하고 ‘중대재해처벌법’을 의식한 탓인지 작년 학동 사고 때와 달리 HDC 사령탑인 정몽규 회장이 입을 다물고 있는 등 대응 방식을 보며 돈으로 환산하기 힘들 만큼 브랜드 가치가 훼손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재개발, 재건축 조합들은 “HDC만큼은 피하겠다”며 싸늘한 반응이다. 오는 3월 착공을 앞둔 광주 운암3단지 재건축정비조합도 시공사 변경을 추진 중이다. 조합은 착공 전 준비 단계인 변동계약을 통해 물가지수 반영, 마감재 변경 등을 진행하려 했으나 현재는 시공사를 바꾸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서울 지역 다른 재개발, 재건축 조합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중에 여론이 잠잠해지더라도 우리 아파트에 절대 못 들어온다”는 글을 올리고 있다.

광주 민심은 더 험악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사고 현장 브리핑에서 “HDC가 광주에서 사업을 할 수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적법성 여부를 떠나 입찰 참여 제한 등을 통해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건설업계도 불만이 가득하다. 2주 후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뒤 현장의 어려움이나 법적인 미비점 등을 건설사별로 한데 모아 업계 전체의 의견으로 국회와 정부에 “중대재해 법률을 완화해 달라”며 물밑 작업을 하려 했으나 모두 물거품이 됐기 때문이다. 건설업계에선 처벌 수위가 과도하다며 이를 개선해 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지만 이번 사고로 사실상 명분을 잃었다.

이날 HDC현대산업개발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2% 하락한 2만 600원에 장을 마감했다. HDC현대산업개발·HDC·HDC랩스 시총 합계는 2조 1344억원으로 집계됐다. 사고 당일인 지난 11일 2조 6259억원으로 집계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틀 만에 4915억원이 증발한 것이다.



서울 백민경 기자
광주 최치봉 기자
2022-01-14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