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계대출 두 얼굴… 문턱 낮아졌지만 금리 올라 신용위험 ‘빨간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8 01:51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금리 인상에도 대출 수요는 증가
상환능력 줄고 이자 부담 늘어나
신용위험 전 분기보다 높아질 듯
은행권 대출 완화… 비은행 강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새해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가계 신용위험이 더 커지는 가운데 은행권 가계대출 문턱은 지난해 말보다 낮아지면서 대출이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새해 벽두부터 금융권 대출이 재개돼 늘어날 대출에 기준금리 인상과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기준이 되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상승에 따른 대출이자 급등이 복합 작용하면서 가계 신용위험을 더 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17일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 1분기(1~3월) 국내 은행의 종합(가계·기업) 신용위험지수는 16으로, 지난해 4분기 11보다 5포인트 높아졌다. 가계는 12에서 15로 3포인트 올랐다. 비은행권의 신용위험은 은행권보다 더 높았다. 상호금융조합, 상호저축은행은 지난해 4분기 대비 각각 6포인트, 3포인트 오른 31, 22를 기록했고 신용카드회사와 생명보험회사는 각각 7포인트씩 증가한 14, 18을 나타냈다. 한은은 “코로나 장기화와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차주 상환 능력 저하, 이자 부담 증가 등으로 가계의 신용위험이 전 분기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한 ‘신용위험·대출태도·대출수요’ 설문 결과를 가중평균해 100과 -100 사이 지수를 산출한다. 지수가 양(+)이면 ‘대출태도 완화’ 또는 ‘신용위험·대출수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강화’ 또는 ‘감소’보다 많다는 의미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13~31일 국내 은행 17곳 등 은행권과 비은행권을 포함한 총 203곳의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분기 국내 은행의 종합 대출태도지수는 지난해 4분기 -19에서 0으로, 19포인트 높아졌다. 가계 주택대출은 -35에서 0으로, 일반대출은 -41에서 -6으로 모두 35포인트씩 껑충 뛰었다. 금융 당국의 고강도 대출 옥죄기로 지난해 4분기 크게 높았던 대출 문턱이 1분기 다소 완화되면서 대출량이 늘어난다는 의미다. 다만 비은행권 대출태도는 대체로 강화 기조를 이어 갈 것으로 전망됐다. 상호금융조합의 대출태도는 지난해 4분기 -46에서 1분기 -45로, 상호저축은행은 -22에서 -13으로, 생명보험사는 -16에서 -24로 떨어졌다.

은행권 대출 한파가 풀리면서 가계의 대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종합 대출수요지수는 지난해 4분기 -5에서 1분기 7로 12포인트 높아졌다. 가계 주택대출은 -18에서 0으로, 일반대출은 -9에서 0으로 올랐다. 은행권 대출 재개와 우대금리 부활 등으로 대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했다는 뜻이다.



김승훈 기자
2022-01-18 1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