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슴 크기, 체중에 비례한다…“미국이 세계 1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6 18:02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가슴 큰 국가 유럽·미국 집중
아프리카·동남아시아 작은편
세계인구리뷰WPR 69국 조사

아디다스 ‘내 몸을 사랑하자’ 캠페인 광고. 글로벌브랜드 아디다스는 다양한 모양과 체형 그리고 여러 인종의 여성 가슴 사진을 공개하며 해시태그 #모든걸지지한다 (#SupportIsEverything)를 사용했고, 이 광고는 소셜미디어에서 입소문을 탔다.

▲ 아디다스 ‘내 몸을 사랑하자’ 캠페인 광고. 글로벌브랜드 아디다스는 다양한 모양과 체형 그리고 여러 인종의 여성 가슴 사진을 공개하며 해시태그 #모든걸지지한다 (#SupportIsEverything)를 사용했고, 이 광고는 소셜미디어에서 입소문을 탔다.

유럽과 미국에 가슴이 큰 여성이 많고,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국가에 가슴이 작은 여성이 많다는 통계 결과가 나왔다.

26일 미국의 인구정보 분석업체 세계인구리뷰(World Population Review·WPR)가 발표한 올해의 ‘세계 여성 가슴 크기’ 통계에 따르면 미국 여성은 평균 C컵으로 세계에서 가슴이 가장 큰 국가에 올랐다.

WPR은 국가 별로 가장 많이 판매되는 브래지어 사이즈를 조사, BMI와 비례해 순위를 정했다. 컵 사이즈는 윗가슴 둘레에서 밑가슴 둘레를 뺀 것으로 1인치(2.5cm) 차이로 컵 사이즈가 결정되며 A컵이 가장 작고 D컵이 가장 크다.

WPR는 “전 세계적으로 최소 6가지의 서로 다른 브래지어 사이즈 시스템이 사용되고 있고 국가 간 서로 다른 측정 단위를 사용하고 있다”면서도 “브래지어 크기는 일반적으로 컵 크기로 표시되며 한 국가의 평균 가슴 크기를 알아보는 가장 좋은 방법은 판매되는 다양한 크기의 브래지어에 대한 판매량을 알아보는 것”이라고 조사 방법을 소개했다.
보호용 얼굴 마스크를 쓴 여성들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마이애미 비치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산책길을 따라 걷고 있다. 마스크는 마이애미 해변의 실내외 모두에서 의무화된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발견된 사람들은 50달러의 민사 벌금을 물게 된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호용 얼굴 마스크를 쓴 여성들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마이애미 비치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산책길을 따라 걷고 있다. 마스크는 마이애미 해변의 실내외 모두에서 의무화된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발견된 사람들은 50달러의 민사 벌금을 물게 된다. AP 연합뉴스

사이즈 같아도 BMI로 순위 매겨

영국은 미국과 평균 컵사이즈는 같았지만, 체질량지수(BMI)에서 뒤져 2위에 올랐다. 베네수엘라, 콜롬비아, 스웨덴, 네덜란드·캐나다는 평균 B컵과 C컵 사이를 기록했고, 조지아·호주·보스니아·스위스는 평균 B컵으로 뒤를 이었다. 가슴 크기가 큰 국가들은 BMI 지수도 높았다.

한국은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북한과 일본의 수치도 조사되지 않은 가운데, 중국은 AA와 A컵 사이로 38위였다.  

가슴 크기는 유전, 영양 및 식이, 체중 및 BMI, 체력 수준 등 여러 요인의 영향을 받으며, 월경 주기와 임신, 수유 여부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난다. 전반적으로 가슴이 큰 국가는 유럽과 미국에 집중돼 있고, 가슴이 작은 국가는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 집중돼 있었다.

이와 관련 WPR는 “유방 크기가 전체 BMI와 매우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고 체중이 증가하면 컵 크기도 같이 커진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라며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지역의 여성의 체구가 전반적으로 작은 경향이 있고, 이 지역 여성이 더 활동적으로 생활하기 때문에 체질량과 가슴 크기가 모두 작을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