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원전 사업하기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국내 건설사들 ‘원전 러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5 16:34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근 소형모듈원전(SMR)에 진출한 DL이앤씨의 SMR 조감도. DL이앤씨 제공

▲ 최근 소형모듈원전(SMR)에 진출한 DL이앤씨의 SMR 조감도. DL이앤씨 제공

새 정부의 ‘원전 드라이브’가 본격화하면서 국내 주요 건설사들이 그간 억눌려 있던 원전 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원자재 가격 상승과 침체기에 들어선 부동산 시장 등 건설경기가 대내외적으로 녹록지 않아 원전 사업은 특히 기업의 미래를 책임질 먹거리로도 주목받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원전 사업을 재개한 건설사들은 기존의 원전 관련 시공이나 원전 해체를 넘어 소형모듈원전(SMR)을 차세대 원전모델로 주목하고 있다. SMR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 원전의 주요 기기를 하나의 용기에 일체화한 소형 원자로를 뜻한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300㎿급 이하를 소형원자로, 700㎿급 이하를 중형원자로로 분류하고 있는데 SMR은 기존 대형 원전 출력(1000~1500㎿급)의 3분의1~ 5분의1 이하 규모다. 기존 원전과 달리 어디서나 건설이 가능하고, 재생에너지보다 효율이 높아 글로벌 시장에서도 차세대 원전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영국 국립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2035년까지 SMR 시장 규모는 약 390조~63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주요 건설사들은 먼저 글로벌 기업과 손을 잡고 SMR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원전 강자’ 현대건설은 미국 원자력 기업 홀텍 인터내셔널과 SMR 개발 및 사업 동반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최근 창립 75주년을 맞아 윤영준 대표이사가 “글로벌 1위의 ‘원전 토탈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할 것”이라고 선언하기도 했다.

삼성물산은 세계 1위 SMR 기업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협력을 맺었다.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는 SMR 프로젝트에 사전 시공계획 수립단계부터 참여할 예정이며 루마니아 등 동유럽 SMR 프로젝트에도 전략적 파트너로서 협력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아예 ‘원자력사업실’을 신설했다. 기존 원자력 분야 인력에 설계 인력을 보강하고, 외부 전문 인력을 영입해 관련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DL이앤씨도 지난달 캐나다 테레스트리얼 에너지와 SMR 개발 및 EPC(설계·조달·시공) 사업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향후 건설사들의 ‘원전 러시’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원전 친화적 정부가 출범하면서 국내에서도 원전 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여건이 조성됐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안보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장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고금리, 경제 침체 등으로 주택시장의 호황이 꺼지고 원자재 가격까지 상승하면서 주택 사업으로 과거와 같은 수준의 이익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 관계자는 “그동안 주택 사업으로 대부분의 수익을 올렸던 건설사들이 신사업을 적극 모색할 수밖에 없는 시기”라면서 “여러 신사업 가운데 글로벌, 국내 상황 등 모든 요건이 맞아떨어지는 원전 사업이 투자 회수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