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다섯쌍둥이에 줄 채웠다…“아동학대 vs 5명이면 이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7 12:2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아이들에게 강아지처럼 줄을 채웠다는 이유에서다.

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다섯쌍둥이를 둔 아빠 조던 드리스켈이 아동학대 의심을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미국 켄터키에 사는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쌍둥이와 함께하는 일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공유하고 있다.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쌍둥이 조이, 다코타, 홀린, 애셔, 가빈의 아빠다. 그는 다섯쌍둥이와 함께 산책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당시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쌍둥이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 미아방지용 줄을 채웠는데, 이 모습이 아이들을 ‘개 취급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다만 일각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반응이 나오며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영상을 본 이들은 “아이들을 개 취급하고 싶냐”, “마음대로 뛰어놀지도 못하게 하는 것 학대” 등의 반응과 “다섯쌍둥이면 어린이 미아용 줄 필수”,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다” 등의 반대 의견이 나왔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