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준석, 박민영 대통령실 行에 “충성 없었으니 배신 아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1 09:3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선박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07.27 연합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선박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07.27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측근으로 분류되던 박민영 대변인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근무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충성을 받지 않았으니 배신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 지지층은 박 대변인을 향해 ‘배신자’라고 비난했고, 박 대변인은 “사람에게 충성한 적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 대변인에게 충성을 요구한 적 없으니 충성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대변인이 당 대변인으로 있는 동안 저는 단 하나의 지시도 내린 바 없다. 자유가 가진 큰 기회와 가능성을 믿었기 때문”이라며 “박 대변인은 누구보다도 그 자유를 잘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같은 대변인 직함이지만 그곳의 근무환경은 좀 다를 것”이라며 “젊음이란 자유의 모미 아니면 햄보칼 수가 업는데(자유의 몸이 아니면 행복할 수가 없는데) 잘 헤쳐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 표현은 과거 우리나라에서 인기를 끌었던 미국 드라마 ‘로스트’의 어눌한 한국어 대사를 활용한 ‘밈’(Meme)을 그대로 가져다 쓴 것이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국민의힘 홈페이지

▲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국민의힘 홈페이지

박 대변인은 ‘나는 국대다2’(국민의힘 대변인이다2)에서 우승해 국민의힘 대변인이 됐으며, 이준석 전 대표 측근으로 분류됐다.

앞서 박 대변인은 자신의 대통령실 행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해명 글을 올린 바 있다.

박 대변인은 “배신자라는 표현은 사람에게 충성하는 이들의 언어”라며 “저는 단 한 번도 사람에게 충성한 적 없다”며 윤 대통령의 과거 어록을 ‘소환’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사람을 배신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징계 국면에서도 이 대표가 당에 꼭 필요하다 주장했지만, 징계 뒤에는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다만 ‘대통령이 성공해야 국가가 성공하고 국민이 잘살게 된다’는 게 당을 위한 길이란 대원칙을 우선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누구에게도 빚을 지지 않았기에 자유롭고 제가 생각하는 옳은 길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