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野, 주술용 주문에 朴 해임건의안 졸속통과”… “사과 타이밍 놓치지 말고 尹 백배사죄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3 00:4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여야 ‘朴해임건의안’ 공방 가열

국민의힘 “이재명은 구강 참사”
민주 “尹대통령 변종 독재 의지”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과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거부권 행사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은 주말에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박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형수 욕설’을 소환하며 공세를 퍼부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일 “사과 한마디만 하면 끝날 일을 거짓 해명으로 열흘 넘게 끌며 문제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도 “닉슨 대통령은 ‘나는 사기꾼이 아니다’라며 변명으로 일관하다 국민들에게 사과할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치고 말았다”며 “윤 대통령과 여당은 그 ‘타이밍’을 놓치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부실, 비굴, 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의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며 “사과와 용서를 구할 기회마저 연이어 내동댕이친 윤 대통령이 결국 국민 앞에 백배사죄하고 책임자를 문책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싸워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못난이의 오기’로 자초한 외교 참사를 끝낼 기회를 걷어찼고, 자신의 잘못을 부정하며 ‘변종 독재’의 길로 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비판했다.

반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외교 참사는 민주당과 MBC가 국민을 현혹하고 정부를 저주하기 위한 ‘주술용 주문(呪文)’일 뿐”이라며 “민주당은 이 주문에 취해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졸속 통과시키고 말았는데, 그야말로 ‘의회 참사’”라고 비난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욕했지 않나”라고 비판한 이 대표를 향해 “전 국민이 다 아는 형수 욕설은 ‘구강(口腔) 참사’”라고 직격했다.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형과 형수에게 퍼붓고서도 부끄러움은커녕 도리어 큰소리 ‘뻥뻥’ 치고 다니는 이 대표의 가식이 참 어이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장관 해임결의안 강행 처리는 민주주의가 아니다. 토론과 설득, 대화와 타협이 없는 다수결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승훈 기자
하종훈 기자
2022-10-03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