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길섶에서] 고난의 행군/박록삼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3 00:45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섶에서

▲ 길섶에서

며칠 전 아내와 함께 동네 마트에서 보니 배추 세 통이 담긴 망 하나가 3만 4900원이었다. 딱히 실해 보이지도 않는 배추 한 통에 얼추 1만 1600원인 셈이다. ‘배추 1만원’ 기사의 체감도가 떨어졌는데 직접 가격표를 보고 나니 놀랍다. 고랭지 배추가 모두 흉작이라는 기사도 뒤늦게 눈에 들어온다. 배추만 비쌀 리 없을 테다. 고춧가루, 젓갈, 무, 마늘 등이라고 제자리걸음만 하겠나. 머지않아 김장철이 되니 슬몃 셈이 복잡해지고 괜스레 마음이 바쁘다.

연례행사처럼 조금씩 담가 먹는 정도이긴 하지만 아내가 나름 묘안을 낸다. 깍두기, 파김치, 오이소박이 등속을 조금씩 담가 먹으면서 배추김치 없이 버텨 보자고 한다. 그러고 나서 배추값이 떨어질 때 김장을 하자는 것이다. 따지면야 집집마다 김치냉장고 있는 세상이다. 겨울 추위 닥치기 전 높이 쌓아 둔 연탄과 잘 묻어둔 김치 항아리에 넉넉함 느끼던 것 옛 얘기다. 올겨울은 배추김치 없는 고난의 행군을 준비해야 하나.



박록삼 논설위원
2022-10-03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