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손흥민 양말 찢어지는 파울도 극복, 우루과이와 잘 싸우고 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5 00:04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10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에게 파울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카세레스가 의도적으로 손흥민의 왼쪽 다리 뒤꿈치를 밟아 스쿼드가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였지만 응급 처치를 받고 다시 경기를 뛰는 투혼을 발휘했다. 알라이얀 AP 연합뉴스

▲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10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에게 파울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카세레스가 의도적으로 손흥민의 왼쪽 다리 뒤꿈치를 밟아 스쿼드가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였지만 응급 처치를 받고 다시 경기를 뛰는 투혼을 발휘했다.
알라이얀 AP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10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에게 파울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카세레스가 의도적으로 손흥민의 왼쪽 다리 뒤꿈치를 밟아 스쿼드가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였지만 응급 처치를 받고 다시 경기를 뛰는 투혼을 발휘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예상 외로 탄탄한 공수 조화로 90분 접전 끝에 0-0으로 비겼다. 상당한 전력 차와 국제축구연맹(FIFA) 격차에도 한국은 우루과이를 상대로 점유율, 슈팅 수 등에서 전혀 밀리지 않았다. 공격 활로를 찾지 못한 우루과이 중원과 공격진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반 26분 벤투호의 수문장 김승규(알샤바브)가 다르윈 누네스(리버풀)와 일대일 위기를 가질 뻔했으나 과감하게 뛰어나와 침착하게 공을 쳐내 위기를 넘겼다. 나상호(FC서울)와 김문환(전북 현대)이 오른쪽 상대 공간을 누벼 수비진을 혼란스럽게 했다. 김문환이 전반 33분 중앙으로 찔러준 패스를 황의조(올림피아 코스)가 몸을 돌리면서 오른발로 갖다댔으나 공이 골 포스트를 살짝 벗어나 선제골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벤투호의 전반 막판 결정적인 위기를 모면했다. 코너킥 상황에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레스필드)이 껑충 뛰어올라 머리에 맞혔으나 왼쪽 골 포스트를 맞고 퉁겨나왔다.

 후반 10분 초조해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가 손흥민의 왼쪽 다리 뒤꿈치를 밟아 스쿼드가 벗겨지고 양말이 벗겨질 정도로 위협적인 파울을 당했다. 9분 뒤 아무것도 못하던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 대신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가 들어갔다.

 후반 중반 우루과이 역습 때 옆줄 근처를 누네스가 내달리자 따라잡던 김민재가 미끄러지면 근육 햄스트링이 생겨 가슴 철렁한 순간을 넘겼다. 후반 44분에도 베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는데 우리 왼쪽 골 포스트 상단을 맞고 퉁겨나갔다. 가슴 철렁한 순간을 넘긴 한국은 곧바로 상대 골키퍼의 실축을 가로채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왼쪽 앞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골문 오른쪽을 벗어나고 말았다.

 한국은 굉장히 잘 싸웠다. 상대 위협적인 슈팅이 두 차례나 골 포스트를 맞고 퉁겨나가는 행운도 작용했지만 선수들 모두의 투혼이 소중한 승점 1로 연결됐다. 손흥민은 경기 뒤 “아직 16강 진출 여부는 말할 단계가 아니다. 남은 두 경기에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분명 아쉬운 부분이 있겠지만 남은 경기에서 채워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